우드랜드감리교회
미국 텍사스주에 있는 우드랜드감리교회 ©구글맵 캡쳐
미국 텍사스주 우드랜드의 대형교회 중 하나인 우드랜드감리교회가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탈퇴를 결정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우드랜드교회는 지난 7일(현지 시간) 1만 4,200명의 교인 중 3천 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96.3%인 2,678명이 교단 탈퇴를 지지했다.

마크 소렌센 우드랜드교회 담임목사는 교회 웹사이트에 게재한 영상에서 “이날 투표는 우리가 하나의 비전과 사명으로 단결되어 있음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너무 오랫동안 교단의 계속된 분열과 의견 차이를 넘어설 준비가 돼 있다. 변하지 않기 위해 변화하는 것을 기억해달라”며 “이번 투표로 우리가 알고 사랑하는 사역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렌센은 UMC에 남길 원하는 교인들에게도 “축복한다. 각자의 길을 가더라도 서로를 축복해야 할 때”라며 “여기에는 승자도 패자도 없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현재와 미래에 부르신 모든 사역 가운데 다른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세우도록 부름 받았다”고 했다.

UMC 텍사스 연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210개 이상의 지역 교회가 동성애 문제로 교단 탈퇴를 고려하고 있다. 텍사스 연회는 오는 12월 3일 휴스턴에서 특별 세션을 개최하여 해당 교회들의 탈퇴를 공식화할 계획이다.

지난 7일 텍사스주 스프링 소재 페이스 브릿지교회도 교인 1,300명 중 투표에 참여한 549명 전원이 연합감리교회로부터 탈퇴를 지지했다.

교단지인 UM 뉴스에 따르면, 켄 워레인 브릿지교회 담임목사는 “교단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에 대해 현실적이며 두 번 생각할 필요가 없다”며 “우리는 페이스 브릿지를 지키기 위해 옳고 현명하고 지혜로운 일을 했다”고 선언했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개신교 교단인 연합감리교회는 최근 몇 년간 UMC 장정을 두고 찬반양론으로 분열되어 있다.

UMC 장정에 따르면 동성애는 “기독교의 가르침과 양립할 수 없다”고 규정되어 있고, 동성 결혼식 주례와 동성애 성직자의 안수는 금지돼 있다.

비록 UMC의 공식 장정을 변경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다수의 교단 지도부와 진보주의 진영은 공개적으로 시행을 거부했고, 이는 보수 성향 교회들의 집단 탈퇴로 이어졌다.

올해 5월 8일에는 UMC에서 분립한 새로운 보수 신학 교단인 ‘세계감리교회’(GMC)가 출범을 공식화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