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호 목사 속한 서대전노회, 한기승 목사 고발키로
한 목사 속한 전남제일노회는 이미 오 목사 고발

오정호 목사 한기승 목사
오정호 목사(왼쪽)와 한기승 목사 ©기독일보 DB

예장 합동 차기 총회(제107회) 부총회장 선거 레이스가 과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했던 오정호 목사(서대전노회 새로남교회)와 한기승 목사(전남제일노회 광주중앙교회, 이상 가나다 순)가 최근 후보 등록을 마쳤지만 순탄치 않은 선거전이 예상된다.

오 목사가 속한 서대전노회는 5일 임시노회를 열고 한 목사를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소강석 목사)에 고발하기로 했다. 한 목사가 속한 전남제일노회는 이미 오 목사를 선관위에 고발했다.

이에 선관위도 후보 심사에 애를 먹고 있는 모양새다. 교단 기관지인 ‘기독신문’에 따르면 선관위는 4일 회의에서 두 목사에 대한 심의를 연장하기로 했다.

교단 임원 선거에서 가장 관심을 받는 부총회장 선거 레이스가 이처럼 순탄치 않게 진행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단 한 관계자는 “교단의 지도자를 뽑는 선거가 정책 대결이 아닌, 네거티브로 흐르고 있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선거전이 과열 양상을 띠는 배경으로 교단 내 지나친 계파 정치를 꼽는 시각도 있다. 오 목사와 한 목사는 이번 선거에서 각각 ‘구 합동’과 ‘구 개혁’을 대표하는 인물로 꼽힌다.

예장 합동 측과 개혁 측은 1979년 분열됐다가 26년 만인 지난 2005년 제90회 정기총회에서 교단을 합쳤다. 오 목사와 한 목사가 바로 이 합동과 개혁 측 출신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정호 #한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