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등 단체들이 21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의 퀴어축제 서울광장 개최 승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퀴어축제에 대해 “개최될 때마다, 수많은 국민들이 보는 공공 광장에서, 국민 대다수가 동의하지 않는 동성성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노골적으로 과도한 신체를 노출하는 공연, 부스운영, 음란한 물건 판매 또는 반포, 시위를 공공연히 시행해왔다”고 했다.

이들은 “서울시청광장은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공익적 행사와 집회 시위를 위해서만 그 사용을 허락해야 하는 공적인 시설”이라고 했다. 그런데 그 동안의 퀴어축제에서 “선정적 음란행위, 음란물 반포행위, 신앙양심자유를 침해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등”이 있었다는 이들은 이것이 “광장의 목적에 전혀 부합하지 않음이 자명하다”고 했다.

또한 “선량한 성윤리에 저해되고, 국민들의 첨예한 가치관이 격돌하는 차별금지법에 대하여 제정을 주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행사와 집회에 대하여 서울시는 마땅히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여야 하고, 따라서 공적인 자산인 서울광장 승인을 하지 않는 것이 지극히 마땅하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승인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 이들은, 그러나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퀴어축제가 서울광장에서 열리게 될 경우 “퀴어축제와 서울시 사용신고수리를 규탄하는 국민대중집회를 대규모로 개최하여 이를 반대하는 국민들의 진정한 의사가 어디에 있는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오세훈 시장은 광장 사용조건으로 내건 과도한 노출금지, 음란물 배포금지 등 조건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 것을 올해도 동일하게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그리고, 광장 사용승인을 규탄하는 국민들과 한국교회의 뜻이 얼마나 다수이고 강력한 것인지를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