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뉴시스
동반연(동성애동성혼 반대 국민연합), 동반교연(동성애동성혼 합법화 반대 전국교수연합), 진평연(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차 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 17개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가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내달 서울광장 개최와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을 규탄하는 성명을 18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박원순이 서울시장으로 있었던 지난 6년 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박원순 전 시장은 단순히 동성애자의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동성애퀴어행사를 허락한 것이 아니다. 이 뒤에는 자유민주주의 사회체제를 뒤집으려는 엄청난 이데올로기가 숨어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편향된 사회단체들의 대부격인 박원순이 서울시장으로 있던 6년과 문재인 정부의 지난 5년 동안 엄청난 수의 법과 제도의 제·개정을 통해 쉽게 회복할 수 없을 정도의 체제가 바뀌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또 이를 막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아스팔트 위에서 눈물을 흘리며 싸웠고, 시민들의 이러한 피와 눈물을 통해 오세훈이 서울시장에 당선되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동성애 옹호 단체들이 추진하는 서울광장 동성애퀴어행사가 그들이 주장하듯이 단순히 동성애자들의 권리를 옹호하기 위한 행사가 아니라, 뒤에 감추어진 이데올로기를 사회 가운데 펼치기 위한 주춧돌을 놓는 행사”라며 “서울 동성애퀴어행사가 앞으로 전국적으로 펼쳐질 동성애퀴어행사의 시발점이 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분명히 밝혀진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의 이번 결정은 지난 7년 동안 엄청난 혼란을 겪어온 대한민국의 사회와 시민들의 투쟁을 무시하는 매우 어리석은 결정”이라고 했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이 2011년 서울시 학교무상급식에 대한 주민투표로 인해 서울시장을 사퇴함으로 말미암아 서울시와 한국 사회에 엄청난 어려움이 있었던 것처럼, 이번 결정도 박원순과 문재인 정부가 추구해온 이념적 흐름을 인정하는 결과를 낳기에, 앞으로 엄청난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오세훈 서울시장은 동성애퀴어행사의 서울광장 사용 허가 결정이 건강한 가정을 해체하고 양성평등 사회체제를 전복하려는 이념을 용인한 것이고, 앞으로 서울시와 한국 사회에 미칠 엄청난 영향을 전혀 생각하지 못한 어리석고 개탄스러운 결정임을 지금이라도 깨닫고, 서울 시민 앞에 사과하고 이번 결정을 즉각 취소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15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내달 16일 하루 동안 퀴어축제의 서울광장 개최를 허용했다. 당초 퀴어축제 조직위는 6일 동안 사용하게 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하루로 줄인 것이다. 또 신체과다노출과 청소년보호법상 금지된 유해 음란물 판매·전시를 해선 안 된다는 조건도 달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