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퀴어문화축제
지난 2019년 서울광장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열리던 모습 ©뉴시스
동반연(동성애동성혼 반대 국민연합)과 동반교연(동성애동성혼 합법화 반대 전국교수연합), 진평연(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이 서울시가 서울광장에서의 퀴어축제 개최를 거부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13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동성애 단체들이 서울시청 광장에서 동성애퀴어행사를 개최하겠다고 서울시에 광장 사용신청을 하였다고 한다”며 “오세훈 (서울)시장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행사의 정체를 깨닫고 광장 사용을 허락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앞서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올해 제23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7월 15일부터 31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서울퀴어퍼레이드와 한국퀴어영화제 등이 열린다고 한다.

동반연 등 단체들은 “동성애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동성애가 인권이라고 주장하면서, 동성애에 관한 어떤 비판이나 반대도 혐오와 차별로 규정하면서 다수 국민들의 학문과 표현, 양심과 신앙의 자유를 억압하는 독재적인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동성애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서울의 중심인 서울광장에서 동성애퀴어행사를 하려는 의도는 명백하다”며 “퀴어라는 용어의 의미대로 이상하고 기괴한 동성애와 성전환을 정상적인 인권이라 강변하고, 이를 비판하거나 반대하는 사람의 입을 틀어막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21년 서울시장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가 방송 토론 중에 일반 시민들에게는 퀴어축제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고 발언하였는데,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를 혐오표현이라고 결정하였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은 자신을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이 동성애를 인권이라 주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와 박원순 전임시장 등에 대하여 지난 4년 동안 아스팔트 위에서 강력히 투쟁해 온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이번 결정은 향후 전국적인 동성애퀴어행사에 매우 큰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오세훈 시장은 건강한 국가와 사회를 위해 본인에게 맡겨진 막중한 책임과 사명을 결코 간과하거나 회피해서는 안 된다. 오세훈 시장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동성애퀴어행사의 정체와 목적을 분명히 깨닫고 이 행사를 절대 허용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한편,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는 오는 7월 12일부터 17일까지 서울광장을 사용하고 싶다고 서울시 측에 신청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이를 바로 수리하지 않고 열린광장운영시민위에 논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