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로운 동행 기도운동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예장 합동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통합취진위원장인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한기총이 2일 임시총회에서 한교총과의 통합안을 가결한 것을 “존중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소 목사는 이날 SNS에 “방금 한기총 임시총회를 통해서 연합기관 통합안이 가결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참으로 힘겹고 무거운 결정이었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소 목사는 “어느 시대, 어느 역사를 보아도 분열하면 망하고 연합하면 흥하게 되어 있다.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서 보더라도 분열한 조직은 분열의 대가를 혹독하게 치르는 것을 볼 수 있었지 않나”라며 “우리 한국교회도 그 분열의 혹독한 대가를 지금까지 치러왔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한기총 결의도 생각이 다른 분들이 계셨겠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우리 한국교계가 분열의 사슬을 끊기 위한 역사적 과제만큼은 우리 모두가 온몸을 던져 헌신하며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소 목사는 “우리가 속한 연합기관도 중요하지만 한국교회 세움이라고 하는 대사명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며 “분열을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용서와 화해로 하나 되고 연합하는 것밖에 없다고 확신한다. 무겁게 결의가 되었지만 그래도 한국교회가 하나 되어야 한다는 것이 대세라는 것만큼은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한교총 연합기관 통합추진위원장으로서 먼저 류영모 대표회장님과 상의를 하고 소통을 할 것”이라며 “그리고 류영모 대표회장님을 통해서 연합기관 통합의 절차를, 결코 서두르지 않고 뚜벅뚜벅 밟아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기총은 이날 임시총회에서 ‘기관 통합의 건’에 대해 투표를 진행, 총 투표 수 135표 가운데 통합 찬성 70표, 반대 64표, 무효 1표로 가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