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박물관
한신대학교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의 대면 교육프로그램에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한신대 제공

한신대학교(총장 강성영) 박물관(관장 이형원)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10년 연속 선정됐다고 11일 전했다. 이 사업은 교과과정과 연계한 창의체험 교육프로그램으로 수원·화성·오산 지역의 초등·중학교 학생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한신대 박물관의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은 2013년부터 시작해, 2020년부터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고고(GoGo)~ 고고학으로 역사를 만나요!: 우리동네 타임머신>라는 비대면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했다. 2021년에는 비대면교육과 함께 가족 단위 참가자를 대상으로 <조선의 신도시 산책하기>라는 대면 교육프로그램도 새롭게 진행해 대면과 비대면 교육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1991년 3월 개관한 한신대 박물관은 30년간 꾸준히 쌓아온 발굴 성과와 연구 결과를 교육프로그램에 접목시켜 학생에게 지역 역사를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비대면 교육프로그램인 <고고(GoGo)~ 고고학으로 역사를 만나요!: 우리동네 타임머신>은 교육영상과 활동지를 통한 교육이 진행되며, <조선의 신도시 산책하기>는 융건릉-용주사-화성행궁-화성으로 이어지는 문화유산 답사형식의 다회차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유물을 보고, 느낌으로써 역사적 상상력과 사고력을 키울 수 있으며, 전공자로 구성된 교육 전담 교육사가 학생에게 한신대에서 발굴한 유물 소개와 발굴 지역의 지역사를 설명하며 고고학과 인문학의 접목을 통해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지역의 역사에 관심을 유발할 수 있다.

아울러 체험을 마무리하는 시간에는 박물관이 소장한 유물을 모형화한 구슬 열쇠고리(펄러비즈 키링) 만들기 및 유물모양의 비누 만들기 제작을 통해 인문학적 자료들을 새롭게 콘텐츠화하는 방법으로 교육 효과를 높이도록 구성했다.

이형원 박물관장은 “이번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은 지역사회의 역사정체성과 문화유산을 알리고 소통하는 사업이며, 한신대 박물관은 앞으로도 역사와 문화유산을 활용하여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의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및 박물관 SNS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며 교육신청은 전화 및 한신대 박물관 홈페이지에 탑재된 신청서를 통해 하면 된다. 홈페이지는 www.hs.ac.kr/hsmuseum/index.do이며, 교육문의는 한신대학교 박물관 (031) 379-0195, 담당자 이동진 교육사(hanshinmuseum@gmail.com)에게 문의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신대박물관 #박물관길위의인문학 #강성영총장 #이형원박물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