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용 총장
박형용 박사 ©기독일보DB

박형용 목사(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명예교수, 신약학)는 최근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 교단지인 기독교개혁신보에 ‘예수님이 진짜 지옥을 방문하셨나요?’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박 목사는 “예수님이 ‘지옥에 내려갔다’는 말은 구속성취 소식이 지옥에도 전파됐다는 의미로 이해해야 한다”며 “영어 번역이나 라틴어 번역의 ‘사도신경’이 ‘지옥에 내려가셨으며’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는 이유는 베드로전서 3장 18-19절의 내용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리스도께서도 단번에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 육체로는 죽임을 당하시고 영으로는 살리심을 받으셨으니 그가 또한 영으로 가서 옥에 있는 영들에게 선포하시니라’(벧전 3장 18-19, 개역개정)에서 베드로가 ‘육체로는 죽임을 당하시고 영으로는 살리심을 받으셨으니’라고 말한 뜻은 예수님의 몸(body)과 영(sprit)을 대칭시키기 위한 것이 아니”라며 “‘예수님의 성육신 기간의 생애’와 ‘예수님의 부활이후의 생애’를 대칭시키고자 한 것이다. 그러므로 ‘영으로는’의 뜻은 예수님의 부활이후의 영적인 존재 양태를 가리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 구절은 난해한 구절이다. 성경은 예수님이 그의 부활과 승천 사이 기간에 방문한 옥에 있는 영들이 노아의 홍수 때에 멸망한 불순종한 사람들이라고 설명한다(벧전 3:20). 이 말씀에 대한 해석은 학자들 사이에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 한다”고 했다.

박 교수는 “‘예수님이 직접 지옥을 방문하여 노아 홍수 때부터 갇혀있는 죄인들의 영혼들에게 구원의 메시지를 선포했다’(Clement of Alexandria), 가톨릭교회의 지지를 받는 또 다른 견해인 ‘그리스도께서 영으로 지옥을 방문하여 노아 홍수 이전에 회개하여 림보(Limbo:지옥의 변방)에 갇혀있는 의로운 영들을 구조하셨다’(Cardinal Robert Bellarmine) 등은 베드로전서 3장 18-19절을 바로 해석한 답이라고 인정할 수 없다. 그 이유는 대부분 자신의 상상에 의지하여 조작된 견해로 성경적인 지지를 받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박 교수는 “성경은 어디에서도 예수님이 그의 부활과 죽음 사이에 지옥을 방문했다고 가르치지 않는다”며 “그러면 예수님이 죽으시고 부활하신 어간에 진정으로 지옥을 방문하여 그들에게 복음을 선포하셨는가? 우선 이 질문의 답은 ‘그렇지 않다’”라고 했다.

그는 “예수님이 지옥을 직접 방문할 이유가 전혀 없기 때문”이라며 “베드로전서 3장 18-19절에서 ‘영으로는 살리심을 받으셨으니 그가 또한 영으로 가서’라는 표현은 바울의 고린도전서 15장 45절의 ‘살려주는 영’(pneuma zoopoioun: pneuˈma zw/opoiouˈn)이라는 표현에서 발견되는 같은 용어(zoopoietheis:zw/opoihqeiz˝)이다. 이 용어는 예수님의 부활체와 연관되어 특별한 의미를 함의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수님은 그의 부활을 통해 성육신 이전의 상태처럼 편재하실 수 있게 되었다. ‘살려주는 영의’ 상태로 부활하신 예수님은 편재하실 수 있는 상태로 다시 진입하셨다는 뜻”이라며 “(또한) 벧전 3장 19절의 ‘그가 또한 영으로 가서 옥에 있는 영들에게 선포하시니라’에서 ‘그가’는 헬라어로 ‘엔호’(en ho: ejnw/%)다”라고 했다.

박 교수는 “이 말씀은 부활하셔서 ‘살려주는 영’이 되신 예수님이 어떤 일을 하셨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예수님은 부활하신 후에 ‘살려주는 영’이 되셨기 때문에 편재하실 수 있게 됐는데,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통해 성취하신 구속의 복음이 지옥을 포함한 모든 곳에 알려졌다는 뜻”이라고 했다.

특히 “칼빈(Calvin)은 ‘그리스도의 지옥 방문’에 대해 ‘나는 그리스도께서 그의 성령의 능력으로 그들에게(지옥에 갇혀있는 죽은 자들) 비추셔서 그들이 오직 소망가운데서 맛보았던 은혜가 이제는 온 세상에 분명하게 보여졌음을 깨달을 수 있게 하셨다는 것을 기꺼이 받아들인다...(중략)... 베드로는 그리스도의 죽음의 능력이 죽은 자들에게 까지도 침투되어 경건한 자들의 영혼이 간절히 기다려왔던 그 방문을 현재 눈으로 보는 기쁨을 칭송하고 있다. 반면에 악한 자들은 그들이 모든 구원으로부터 배재됐음을 더욱 분명하게 인식하게 됐다’고 정리한다.(John Calvin, Institues, Bk. 2, Chap. 16, vs. 9)”고 했다.

따라서 “본문의 해석은 예수님이 옥을 직접 방문했다는 뜻이 아니라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통한 구속성취의 소식이 옥을 포함한 온 세상에 전파됐다는 뜻”이라며 “그러므로 예수님의 지옥 방문은 받아들일 수 없는 견해다. 단지 베드로는 예수님이 그의 부활을 통해 인간의 죄 문제를 해결하시고 대적으로부터 승리하셨음을 전하기 원한 것”이라고 했다.

박 교수는 “예수님은 그의 부활을 통해 승귀하심으로 죽음을 정복하시고 승리하셨음을 갇혀 있는 타락한 영들에게 선포하신 것이다.(Simon J. Kistemaker, Peter and Jude (NTC). Grand Rapids: Baker, 1987, p. 145)”라며 “베드로는 예수님의 부활을 통해 구속의 복음이 완성됐으며 지옥에 있는 영들도 이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것을 전하기 원한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따라서 우리가 고백하는 사도신경의 ‘지옥에 내려가셨으며’는 실제로 예수님이 지옥을 방문한 것이 아니고 구속성취의 소식이 지옥에도 전파됐다는 의미로 이해해야 한다”며 “어쩌면 한글 번역의 사도신경이 ‘지옥에 내려가셨으며’를 삭제한 것은 이런 오해를 불식시키는 데 일조했다고 사료된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형용목사 #예수님 #지옥 #복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