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명성교회 ©뉴시스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이하 위원회)가 “김하나 목사 ‘대표자 지위 부존재 확인 소송’ 결과에 대한 입장”을 26일 발표했다.

이날 앞서 서울동부지방법원은 명성교회 김 목사에 대한 대표자지위부존재확인 소송에서, 김 목사에게 명성교회 위임목사 및 당회장으로서의 지위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위원회는 입장문에서 “그 동안 (예장) 통합교단은 여러 차례 잘못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세습을 용인하는 결정을 내려왔다”며 “그 과정에서 세습을 반대하는 저희 교인들은 깊은 실망과 상처를 입고 정든 교회를 떠나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판결을 계기로 교단의 지도자들은 반성해야 한다. 교단 차원에서 결단하지 못하고 사회 법정이 정의를 실현한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번 판결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앞으로도 긴 시간 싸움은 계속될 것”이라며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여러 단체와 지속 연대하여 본 사건의 법적 절차가 마무리 되어, 세습이 철회되는 그날까지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하나 목사에게 “지금이라도 교계와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고, 즉각 사임할 것”을 요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하나 #명성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