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예배
가상현실 예배(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Unsplash.com
크레이그 그로쉘(Craig Groeschel) 목사가 이끄는 미국 라이프 교회가 최근 위성 위치 확인 시스템에 가상현실 교회 예배를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로이스리포트에 따르면, 라이프 교회는 이달 12일(이하 현지 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이 개발한 ‘알트스페이스VR(AltspaceVR)’ 가상현실 플랫폼을 사용해 첫 예배를 인도했다. 이 예배에는 100명이 참석했으며 그중 세 명이 주님을 따르기로 결단했다.

그로셀 목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지역에 하나의 교회가 있다. 이제 알트스페이스의 메타버스도 포함된다”면서 “참석한 이들과 예수님을 따르기로 결심한 두 사람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19일, 라이프 교회는 두 번째 가상현실 예배를 개최했고 전 세계 참석자는 200명을 넘어섰다.

라이프 교회 대변인은 처치리더스닷컴을 통해 “최근 메타버스에 대한 강조와 함께, 지역 교회를 포함한 전 세계 단체들이 가상현실을 활용하는 방법에 대해 보다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교회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라이프 교회는 미국 12개 주에 36개의 캠퍼스를 보유한 손꼽히는 대형 교회다. 교회는 2007년 아바타를 통해 교인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세컨드라이프(Second Life)’ 사역을 시작한 이래로, VR 기술 도입에도 적극적이다.

레이첼 포이어본 라이프 교회 대변인은 “평론가들은 메타버스에서 실제적인 관계가 이루어질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 있다”면서 “그러나 라이프 교회는 수년간 디지털 공간에서의 관계를 통해 수많은 삶이 변화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사람들이 익명으로 대화할 때 “경계를 낮추고 깊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려는 경우가 더 많다”면서 가상 예배 도입이 “물리적 교회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을 사람들에게 도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프 교회가 개발한 유명 성경 앱인 ‘유버전(YouVersion)’은 지난달 누적 다운로드 5억 건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운 바 있다.

현재 유버전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1억 건 이상 다운로드되었으며, 애플 앱스토어에서 2위에 오른 참고 앱(reference app)이다.

유버전의 웹사이트는 “우리의 방법은 다양한 기술과 전략을 통합하며 수년간 변화해왔다. 하지만 우리의 초점은 관련성에 있다”면서 “우리는 삶의 위치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의 말씀이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지 보여주고, 가르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다”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