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Unsplash/Oskar Kadaksoo
미국 교회 성장 전문 컨설팅 기관 ‘처치앤서스’의 대표 톰 라이너(Thom S. Rainer) 목사는 최근 크리스천포스트에 “다른 교회를 질투하는 것의 위험과 그 영향”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톰 라이너 목사는 “아마 여러분도 나와 같을지 모른다. 다른 교회나 목회자를 시기한 적이 있을 것이다. 대형교회 목사가 무너졌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느끼는 의기양양함, 이것이 바로 질투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목회자를 알지도 못하면서 ‘내 그럴 줄 알았어’ 하는 나에게서 섬뜩함을 느꼈다. 질투심은 짓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교회에 대한 질투는 지역 안에서도 일어난다. 어떤 이들은 더 큰 예산, 더 재능 있는 직원이 있는 교회를 바라보며, 성령이 아닌 실용주의가 성공을 이끌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어떤 목회자들은 가장 크다는 이유로 지역 대형 교회를 공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레이너 박사는 “이와 같은 목회자들은 그 교회를 방문하거나, 지도자를 만난 적도 없을 것이다. 우리 중 대부분에게 공격을 유발하는 것은 질투심”이라며 ‘교회가 가진 질투심의 5가지 위험성’을 소개했다.

1. 질투는 분노를 유발한다.

남들이 행복한 것에 대해 당신이 불행해 하는 것은 죄일 수 있다. 탐심은 하나님이 주신 것에 만족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가진 것을 원하는 것이다. 질투는 그것을 가진 사람을 원망한다. 다른 교회에서 들려오는 구원의 소식을 비웃는 것은 그 교회를 원망할 뿐 아니라, 복음에 대한 원망에 가까울 정도로 위험하다.

2. 질투는 안절부절못하게 한다.

다른 목회자와 교회에 대한 끊임없는 부정적인 관심은 당신의 사역에 불안을 야기한다. 다른 교회에 대한 시기심이 짙어질수록, 항상 다른 곳이 지금 당신의 교회의 잔디보다 푸르를 것이다.

3. 질투는 당신의 에너지를 고갈시킨다.

다른 목회자에게 무슨 문제가 있는지 꼭 보아야 하는가? 만일 그렇다면, 그것은 질투심이다. 질투는 당신에게서 긍정을 고갈시키고 자기 연민으로 가득 차게 한다. 자기 연민에 가득 찬 목회자는 종종 무기력하고 냉소적인 경우가 많다. 이는 교회를 이끄는 데 치명적인 조합이다.

4. 질투는 감사를 독살한다.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해 속으로 불평할 때, 가진 것에 감사하기란 어렵다. 시기하며 끊임없이 비교하는 목회자들은 사역이 즐거울 수 없다.

5. 질투는 당신의 비전을 흐리게 한다.

질투는 당신의 지역 교회에 두신 하나님의 소명에서 마음이 멀어지게 한다. 마음이 사라질 때, 당신은 열정을 잃고 만다. 열정을 잃으면 비전을 잃는다. 다른 교회를 시기하면 당신의 교회를 어디로 인도해야 할지 알 수 없다.

대부분의 지도자들에게 질투심은 여전히 숨겨져 있다. 그 이유는 질투는 사소하고, 우리가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죄가 서서히 우리를 잡아먹는 동안 죄를 내면화한다. 일부 목회자가 과거의 자아의 껍질로 돌아가는 가장 큰 이유는 질투심 때문일 것이다. 이는 리더십의 죄악들 중 가장 덜 논의되는 부분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