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훈 목사(엑스폴로22 준비위원장, 다음세대부흥본부 본부장)
박연훈 목사(엑스폴로22 준비위원장, 다음세대부흥본부 본부장) ©‘교육목회 엑스폴로22’ 유튜브 캡처

다음세대부흥본부(대표회장 신상범 목사)가 주최하는 ‘교육목회 엑스폴로22’가 ‘교회학교, 복음으로 충분합니다’(롬1:16)라는 주제로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매일 오전 10시부터 11시 50분까지 진행된다. 첫째 날인 22일은 진단과 회개, 23일은 성경적 찬양, 24일은 임재의 예배, 25일은 소통의 반목회, 마지막 날인 26일은 2022년도의 전략을 제시하는 20여 개의 강의가 실시간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다.

첫날인 22일은 진단과 회개를 주제로 박연훈 목사(엑스폴로22 준비위원장, 다음세대부흥본부 본부장)가 ‘진단과 처방’, 우미리 박사(협성대 기독교교육)가 ‘한국주일학교약사’ 최현민 목사(서울신학대학원 교수, 한국어린이부흥사협회 대표회장) ‘무디 부흥운동과 어린이 선교회’ 이철 대회장(기감 감독회장, 한교총 대표회장)이 ‘교회학교 회복하자’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전했다.

박연훈 목사는 “1974년 여의도 광장에서 한국교회의 역사를 새로쓴 부흥운동을 하나님께서 주신 것처럼 엑스폴로22 기간 하나님이 한국교회에 새로운 교회학교의 상을 우리에게 선포해주실 것이다. 이름하여 ‘성경적 교회학교’다. 우리가 운영해왔던 교회학교의 진단을 하나님 앞에 받는 시간이다. 이제 프로그램에 연연했던 한국교회 교회학교를 다 내려놓고, 십자가의 예수님 앞에서 성경에서 원하는 교회학교로 돌아가야 한다. 단언컨대 2022년도 교회학교를 기존에 운영해왔던 선데이스쿨의 시스템을 가지고 하나의 변화 없이 운영한다면 백전백패”라며 “하나님의 눈빛으로 한 명 한 명의 영혼을 천국백성으로, 예수님의 심장을 가진 사람들로 키워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감리교 목사인 그가 약 6년간 5개 교단(백석, 합동, 기감, 통합, 고신) 7개 교회에서 코칭디렉터, 교육디렉터로 진두지휘하며 얻게 된 체험과 깨달음을 전했다. 그는 “1,122명이나 되는 영혼들을 5년 반 사이에 보내주신 것은 하나님의 놀라운 주권적인 역사라고밖에 말할 수 없다. 그러면서 이런 복음시스템이면, 교회학교 흔들림 없이 자생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많은 영혼을 사춘기 전에 예수님의 생명을 이식 시켜 주고, 기도할 줄 아는 어린이, 성경적 세계관을 가진 어린이, 성경암송을 하는 어린이, 찬양을 하나님의 임재 속에서 할 줄 아는 어린이로 키워낼 수 있다는 것을 체험하게 해주셨다”고 했다.

박 목사는 “예장통합측에서 통계청에서 2019년 3월 발표한 장래인구추이에 비례해서 일반 학력인구보다 교회학교가 감소 속도가 1.5배 빠르다는 통계를 발표했었다. 이러던 차에 코로나 팬데믹을 만나면서 교회학교가 KO펀치를 맞고 녹다운 되어버렸다. 그렇기에 2022년도는 로드맵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교육목회 엑스폴로를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다. 단 한 명의 초등학생이 교회에 있어도 다시 교회를 열게 하는 것이 교육목회 엑스폴로의 비전”이라고 했다.

이어 “2022년 로드맵 전에 왜 안됐는가를 진단하는 것이다. 엑스폴로74의 정신은 ‘오직 소망은 그리스도’였다. 1973년 5월과 6월에 빌리그래함 목사님 초청 부흥성회를 열었고, 초교파 대형집회가 이어지면서 1974년에 158만 명, 연인원 650만 명, 결신자만 28만 명이었다. 이 정신을 교회학교에 이입하자는 것이다. 교육목회22에서 제시한 로드맵에 의해서 찬양, 예배, 반목회, 주중목회라는 네 가지 콘텐츠를 바꿔서 해보자. 문 닫았던 교회학교 문을 다시 열자. 그러면 하나님께서 역사하기 시작하신다”고 했다.

그는 “로마서 1장 16~17절이 교육목회 엑스폴로22의 주제 성경이다. 당장 2022년이 코 앞인데 가장 세속화된 부서가 안타깝게도 교회학교이다. 온갖 인간의 방법들이 침투해와 있다. 이제 다 걷어내야 한다. 선데이스쿨이라는 시스템, 이 학교라는 이미지를 빨리 벗어던져야 한다. 이 시스템으로는 회복과 재건이 불가능하다. 복음으로 한국교회가 다시 회복되고 과거의 찬란한 영광보다 더 거룩한 하나님께서 이루시는 교회학교, 바로 성경적 교회학교이다. 예수님의 심장이 팔딱거리는 교회학교, 예수님의 피가 진동하는 교회학교를 우리가 세워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다시 복음으로 돌아가자”고 했다.

박 목사는 “1970년에 장년이 100명이면, 교회학교도 100명이었다. 이 균형이 깨지면서 엄청난 감소세가 드러나기 시작한 때를 언론에서는 2001년으로 본다. 20여 년이 지난 지금 그 많은 영혼들을 어떻게 했는가? 아이들이 사춘기가 되기 전에 예수의 거룩한 복음을 심어주고 예수의 생명을 이식시켜주고 스스로 기도할 줄 아는 아이로 만들지 못했다. 사사기에 여호수아와 그를 따르던 장로들이 천국 간 이후에 그 다음세대가 하나님을 모르고 우상을 쫓아갔다. 다음세대가 스스로 고백해서 하나님의 나의 하나님, 나의 구세주라는 체험적 신앙이 없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 것이라는 신앙고백이 터져 나오는 예수 생명이 충만한 복음의 어린이를 키워내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지적했다.

이어 “성경적 교회학교는 목표가 단순하다. 사춘기 전에 예수님의 심장을 이식시켜 주자는 것이다. 좋은 환경, 좋은 교재,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문제가 아니다. 뜨거운 찬양, 생명력 넘치는 설교가 있는 하나님의 역사가 임하는 예배, 공부가 아닌 반목회, 하나님과 교통하게 해주는 주중관리 이 네 가지 콘텐츠가 2022년도 한국교회 교회학교에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연훈 목사는 세 가지의 핵심을 소개했다.

첫째, 복음으로 충분하다. 그는 “위드코로나 시대, 2022년은 교회학교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내실을 기해야 한다. 아이들을 초청하기 전에 밑 빠진 독을 깨버리고 새로운 집을 지어야 한다. 내실이 기해져서 성경적 교회학교의 틀이 되면, 하나님이 천 명도 보내주실 것이다. 지금은 백 명을 보내줘도 관리가 안 되기에 개혁이 필요하다. 교육목회 엑스폴로22 기간 개혁해야 한다.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두 번째, 6년이면 충분하다. 단기목표를 세우면 안 된다. 교회학교는 스쿨이기에 1년직이었다. 여기서부터 틀렸다. 성경적 교회학교는 최소 6년, 다년직이다. 1년에 5주 출석할 때 성경암송 52개, 찬양 12곡을 외운다. 6년 동안 이 시스템으로 가면 찬양 72곡, 성경312개를 암송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한 명이면 충분하다. 얼마 전 종교개혁 주일을 맞이했다. 504년 전 마틴 루터 한 사람이 목숨을 걸고 비텐베르크 성당에 95개조 반박문을 써 붙이며 개신교가 탄생했다. 교회에서 인물을 내야 한다. 다윗 같은 한 사람, 마틴 루터 같은 한 사람, 요셉 같은 한 사람을 키워내내야 한다”며 “요소요소에 하나님이 사용할 그 한 사람을 우리가 사춘기 전에 키워내는 것”이라고 했다.

박 목사는 “영상을 준비하면서 쉰들러리스트가 생각났다. 쉰들러는 자기의 전 재산을 다 팔아 1,200여 명의 영혼을 살렸다. 그는 독일이 항복한 후 자신이 더 구할 수 있었던 사람들을 생각하며 ‘내가 안 한 거야, 못한 거야’라고 자책한다. 하나님께서 그동안 한국교회에 보내주신 영혼들이 얼마나 많은데, 간식만 먹이고 재밌는 게임만 해주고 그냥 보냈다. 이제 그렇게 하면 안 된다. 2022년 복음으로 교회학교를 제대로 한 번 해보자”며 눈물로 호소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교육목회엑스폴로22 #다음세대부흥본부 #박연훈목사 #교회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