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만코리아 김경중 대표이사
리만코리아 김경중 대표이사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범죄피해 위기아동 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리만코리아(대표이사 김경중)가 범죄피해 위기 아동 지원을 위한 후원금 1,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5일 밝혔다.

뷰티 전문 브랜드 리만코리아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인재 양성사업 '초록우산-아이리더' 아동 지원을 비롯해 국내 저소득가정 아동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이번에 기부한 후원금은 범죄피해 위기 아동의 생계비, 의료비 및 주거비를 위한 긴급 지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리만코리아 김경중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가정 내 폭력과 학대의 경험이 있는 아동들은 그 시간이 고통스럽다는 사실이 안타깝다"라며 "이 후원금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찰청과 함께 범죄피해 위기 아동을 보호하는 데 지원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형진 대구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범죄피해를 당한 아이들의 생계가 더욱 힘들어지는 시기에 좋은 뜻으로 나눔에 동참해주신 리만코리아에 감사하다"라며 "범죄피해 위기 아동들이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함께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범죄피해 위기 아동 지원 사업은 전국 사각지대에 놓인 범죄피해 가정 아동 및 학대 피해 아동이 신체·정서적으로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데 목적이 있으며, 경찰청과의 협약으로 진행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