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식 사진
협약식 사진(왼쪽부터 BC카드 최원석 사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이포넷 이수정 사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BC카드, 이포넷과 '블록체인 활용 기부 플랫폼 구축'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재단의 지원을 받는 수혜자에게 후원금을 BC 선불카드 형태로 전달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완성형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은 후원금 모금, 배분, 사용까지 기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앱 등을 통해 언제든지 기부금 사용 내역을 확인할 수 있어 후원금 운영에 대한 기부자들의 걱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혜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수혜자들은 유흥업종 및 사행업종 등 기부금 사용이 제한되는 일부 업종을 제외한 전국 BC카드 가맹점에서 BC 선불카드로 지원된 기부금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BC 선불카드를 통한 기부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홈페이지 및 이포넷 체리(CHERRY) 어플에서 참여할 수 있다. 시스템은 연내 오픈될 예정이다.

BC카드 최원석 사장은 "카드 결제 기능을 접목한 기부 플랫폼 구축 통해 투명성을 확보하여 ESG 경영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다"라며 "지속적으로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투명성 확보를 위해 2019년부터 이포넷과 함께 추진했던 블록체인 시범사업이 BC카드와 이포넷의 도움으로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되었다"라며 "후원자에겐 믿음을 수혜자에겐 편리함을 줄 수 있도록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계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