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천교회 목원대 조성기금 전달
27일 오후 목원대 총장실에서 성천교회 지광식 담임목사(왼쪽)가 권혁대 총장에게 선교조각공원 조성기금 1000만원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원대

경기 시흥시 성천교회 지광식 담임목사가 목원대에 선교조각공원 조성기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목원대는 캠퍼스 내에 예수님의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는 성경체험 학습공원인 선교조각공원 조성을 진행하고 있다.

예수님의 사역 장면을 작품화한 조각공원을 만들고 ‘성경체험의 공간’, ‘영적 만남과 소통의 공간’, ‘교육 선교의 장’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목원대는 선교조각공원에 기독교인이 아닌 사람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대중적이고 예술성을 갖춘 조형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목원대 신학과 82학번인 지광식 목사는 “선교조각공원을 통해 예수그리스도의 사역을 증거하려는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라며 “아름다운 선교조각공원이 한국교회와 재학생 전교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도한다”라고 말했다.

지광식 목사는 성천교회 16대 담임목사로 파송된 뒤 국내외 선교·부흥을 위해 헌신하고 있고, 목원대 총동문회 사무총장과 선교조각공원 조성위원 등도 맡고 있다.

권혁대 총장은 “많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말씀과 감동을 전할 수 있는 선교조각공원을 조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1) 27일 오후 목원대 총장실에서 성천교회 지광식 담임목사(왼쪽)가 권혁대 총장에게 선교조각공원 조성기금 1000만원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목원대 #성천교회 #지광식목사 #조성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