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 포스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이하 NCCK)는 기독교환경운동연대(상임대표 양재성), 성공회대학교(총장 김기석)와 함께 오는 29일 오후 3시 성공회대학교 총장실에서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 업무 협약식’을 진행한다.

협약 단체들은 올해 3월 9일 개강부터 11월 16일 종강까지 총 24강의 아카데미 강좌를 공동으로 개설하여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신앙인을 양성하고 있다.

NCCK는 협약식에 대해 “생태정의 교육을 통해 정의, 평화, 창조세계의 온전성을 지킬 수 있도록 신앙인을 양성하고 교회와 사회를 정의롭게 전환하는 역할을 수행 수 있도록 각 단체들이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협약식을 통해 아카데미 강좌의 80%이상 출석한 참가자들에게 세 기관이 인증하는 수료증을 발급하는 것을 협약한다”고 말하고, “세 기관은 수료증 발급이후 강좌를 수강한 신앙인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기후위기에 대응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한편 생태정의 아카데미는 1학기 강좌를 통해 기후위기의 현실과 생명다양성 상실, 탈핵, 에너지 전환 등의 다양한 생태환경 현황을 공유하고 건강, 여성, 경제, 등의 사회적 주제들과 관련된 생태정의의 내용을 학습했다.

또 2학기 강좌를 통해 성서신학과 동물신학, 선교신학 등 생태신학과 관련된 논의를 중심으로 강좌를 진행한다. 현재 2학기 강좌에는 총 38명의 수강생들이 온라인과 영상으로 참여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NCCK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성공회대 #한국교회생태정의아카데미 #업무협약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