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민 목사
베이직교회 조정민 목사 ©베이직교회 영상 캡쳐

베이직교회 조정민 목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조 목사는 지난달 31일 SNS를 통해 “지난 19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중”이라며 “크게 호전되었지만 회복에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가능한 걱정과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아서 얼마간 쉬겠다고 했다”며 “격리 후 며칠 간은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매우 힘든 시간이었지만 이 감염병으로 얼마나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지 또 얼마나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또 가까이서 지켜본 의료진들의 끝없는 수고에 대해서도 새롭게 눈떴다”고 했다.

조 목사는 “퇴원하려면 며칠 더 걸리겠지만 다음주 중에 다시 아침묵상으로 페친 여러분들에게 소식을 전하고 싶다”며 “아직 숨이 차고 간헐적인 기침도 계속되고 있어 마지막 치료를 마치고 속히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족들과 함께 상에 둘러앉아 따뜻한 식사 한끼 하는 것, 친구나 동료들과 차 한잔 앞에 두고 담소하는 것,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인생의 모든 시간을 단지 기뻐하는 것, 이 모든 일상이 눈이 시리도록 그리운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게도 교회에도 많은 기도가 필요한 때”라며 “혹시 기억나면 마지막 시대 한 메신저의 소명을 좀 더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린다. 저도 비록 병상에서지만 아버지의 형언할 수 없이 크고 놀라운 사랑과 평강을 페친들께 전해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