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스티븐스(Tim Stephens) 목사
팀 스티븐스(Tim Stephens) 목사 ©페어뷰 침례교회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 주 캘거리에 위치한 페어뷰 침례교회의 담임 목사인 팀 스티븐스(Tim Stephens)는 경찰에 체포된 6월 14일(이하 현지시간) 이후, 2주 만에 풀려나 가족과 교회의 품으로 돌아왔다.

캐나다 보수 정치 매체인 ‘라벨 뉴스’에 따르면, 스티븐스 목사는 석방 소감을 묻는 질문에 “오늘은 매우 감사한 날이다”며 “법원 명령을 포함하여 제한조치가 끝나고 철회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무엇보다도, 하나님께 감사하다. 그분이 당신의 교회를 세우시고, 페어뷰 침례교회를 지탱해 주신 데에 감사드린다”면서 “저와 아내, 가족을 강하게 해주셨으며, 이를 통해 사람들이 주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사랑을 알게 된 것에 감사한다. 이 나라와 전 세계에서 사람들은 강해졌고, 이런 많은 이유들로 인해 나는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4일, 그는 코로나 방역을 위해 예배를 중단하라는 앨버타 보건당국의 명령을 어긴 혐의로 경찰에 의해 자택에서 체포됐다. 라벨 뉴스가 공개한 영상에서 그는 아내와 자녀들이 눈물을 흘리며 지켜 보는 가운데, 경찰 차량으로 연행됐다.

앞서 5일 그는 트위터를 통해 “앨버타 보건국이 이 건물을 일반인에게 폐쇄하라고 명령했다. 보건국은 공공보건법 62조 1항에 따라 이 건물을 확보했다”며 “벌금, 투옥, 재산 압류는 그들의 어리석은 행동을 보여주며, 그리스도께 영광을 가져다 줄 뿐”이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그는 수감 중에 자녀에게 쓴 편지에서도 “나는 우리가 교회로 모여야 하며, 그리스도 안에서 자유의 삶을 살아야 한다는 하나님의 말씀과 이성, 과학을 확신했기 때문에 체포되었다”고 해명했다.

캐나다에서 대면 예배를 드렸다는 이유로 법적 처벌을 받은 기독교 목사는 그 뿐만이 아니다.

온타리오 주 에일머에 있는 한 교회는 지방 정부가 예배당을 폐쇄하자, 실내가 아닌 야외 예배를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20만 달러(약 2억3천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졌다.

지난 5월에는 앨버타 주 캘거리교회 아더 폴로스키(Artur Pawlowski) 목사가 고난 주간에 예배당을 폐쇄하려는 경찰을 쫒아 내고 예배를 강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캘거리 경찰은 폴로스키와 그의 동생을 체포하기 위해 경찰차 5대를 동원하여, 길 위에서 그를 무릎 꿇렸고, 이 체포 영상은 소셜 미디어로 확산되어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미주리 주 공화당 상원의원인 조시 할리(Josh Hawley)는 지난달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에 지속적인 예배 제한과 목회자 체포 및 교회 재산 압류 등의 이유로 캐나다를 종교 자유를 침해한 ‘특별 감시 명단’에 추가할 것을 촉구했다.

할리 의원은 USCIRF에 보낸 서한에서 “캐나다 이웃들이 기본적인 예배 자유를 행사하기 위해, 비밀스럽고 공개되지 않은 장소에 모일 수 밖에 없는 것이 우려된다”며 “이런 방식의 종교 단속은 캐나다와 같은 유명한 서방 국가가 아닌, 공산주의 중국에서나 예상되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캐나다 당국이 종교 지도자들을 체포하고, 교회 재산을 압류한 것은 무엇보다 조직적, 지속적이며 터무니없는 종교의 자유 침해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