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말 지구 시간
 ©Pixabay

본지는 [묵상 책갈피] 코너를 통해 신앙도서에서 은혜롭고 감명 깊은 내용을 선택해 간략히 소개합니다.

흔히 종말론은 종말, 마지막 날, 마지막 말씀, 마지막 행동을 다룬다고 생각한다: 하나님이 마지막 말씀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종말론이 단지 이것만을 뜻한다면, 우리는 종말론과 작별을 고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중략)

언제나 마지막의 것을 추구하는 사람은 삶을 그르친다. 만일 종말론이 모든 문제의 종교적 “최후해결”에 불과하고, 따라서 마지막의 말을 할 수 있다면, 종말론은 매우 편안하지 못한 일종의 신학적 독선이거나, 오늘 우리 시대의 사람들 가운데 일련의 묵시사상적 억지 이론가들이 행하는 바와 같은 심리학적 테러리즘일 것이다.

그러나 기독교의 종말론은 이러한 묵시사상적 “마지막 해결”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것의 테마는 “종말”(혹은 “마지막”- 역자주)이 아니라, 모든 사물의 새로운 창조이기 때문이다.

기독교의 종말론은 십자가에 달려 죽은 그리스도의 부활을 회상함에서 비롯된 희망이요, 그럼으로써 살인적인 종말 안에 있는 새로운 시작에 대하여 말한다.

“그리스도의 종말 - 그것은 언제나 참된 시작이었다”(Ernst Bloch).

기독교의 종말론은 모든 인격적, 역사적, 우주적 차원에 있어서 마지막 안에 - 시작이 있다는 이 그리스도론적 모델을 따른다.

위르겐 몰트만 「오시는 하나님」 대한기독교서회 P14~15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종말론 #위르겐몰트만 #오시는하나님 #묵상책갈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