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려주일, 예루살렘 입성, 나폴리복음성경
종려주일, 예루살렘 입성, 나폴리복음성경, Palm Sunday, Entry into Jerusalem Bible moralisée of Naples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자들과 함께 당나귀를 타고 예루살렘 도성에 오르셨고 그 도시의 많은 사람들이 몰려나왔다. 예수 뒤에는 베드로가 가장 가까이 따라 나섰다.

한 남자는 명예의 양탄자처럼 길에 망토를 벗어 길에 깔고 있으며, 다른 한 사람은 나무에 올라가 그가 지나갈 길에 종려나무 가지를 꺾어 던지고 있다. 성문에 모인 군중은 종려나무 잎을 흔들어 다윗의 아들 예언자 예수를 맞이했다. 흰색 건물이 벽 위로 우뚝 솟아 철창으로 덮인 창문에는 불 꺼진 유령 마을 같은 정적이 흐른다.

마태복음서 제 21 장의 그리스도의 예루살렘 입성 에피소드는 파두아의 지오토, 시에나의 두치오 그리고 아시시의 Pietro Lorenzetti의 교회미술로 우리에게 오랫동안 감명과 기쁨을 준다.

“제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명하신 대로 하여 나귀와 나귀 새끼를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으매 예수께서 그 위에 타시니 무리의 대다수는 그들의 겉옷을 길에 펴고 다른 이들은 나뭇가지를 베어 길에 펴고 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무리가 소리 높여 이르되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마태복음 21:6-9)

고난을 이기신 예수님의 역정

1. 주일 : 개선의 날(종려주일)

예수는 나귀 새끼를 타고 겸손하신 평화의 왕으로 예루살렘에 입성하심
백성들은 "호산나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라고 찬송하며 영접.

2. 월요일 : 권위의 날

예수님은 성전에서 장사하는 자들을 내쫓아 성전을 정결케 하심.
소경들과 저는 자들을 고쳐 주시고 성전에서 가르치심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예수를 죽이려 모의하기 시작

3. 화요일 : 변론의 날

성전에서 서기관과 대제사장, 바리새인들의 간교한 질문들에 답변
성전의 파괴와 대 환란, 종말의 징조와 재림 등을 예언하심

4. 수요일 : 음모의 날

가룟 유다가 유대인에게 예수님을 팔기로 결심

최후의 만찬
최후의 만찬, 제자들의 발을 씻는 그리스도, 샤를 앙굴렘 성무일과서 (좌측 : 겟세마네 동산의 기도, 유다의 배신) the Last Supper and Washing of the Feet, The Hours of Charles of Angoulême,

5. 목요일 : 준비의 날

유월절 저녁이다. 예수는 어느 가정 다락방에서 최후의 만찬.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심
배반자 유다를 지적하시고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을 말씀
그리고 베드로가 세 번 예수를 부인할 것을 말씀.
그날 밤 겟세마네 동산에서 땀방울이 핏방울이 되도록 기도하심
유다가 무리와 함께 올라와 예수를 체포, 대제사장에게 넘김. (마26:47-56, 요18:3-13)

“저물 때에 예수께서 열두 제자와 함께 1)앉으셨더니 그들이 먹을 때에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이 나를 팔리라 하시니 그들이 몹시 근심하여 각각 여짜오되 주여 나는 아니지요”(마태복음 26:20-22)

6. 금요일 : 수난의 날

빌라도의 법정에서 재판을 받는다.
유대인들의 요구로 바라바는 놓임을 받고 대신 예수는 사형선고를 받아
그날로 십자가에 달려 장사되심. (마27:1-2, 요18:28-38)

7. 토요일 : 예비의 날
로마 병정들이 예수의 무덤을 지킴

8. 주일 : 부활절

새벽, 무덤 문을 여시고 부활하심.
막달라 마리아에게 나타나심.

강정훈 교수는

강정훈 교수
강정훈 교수

연세대와 서울대행정대학원 그리고 성균관대학원(행정학박사)을 졸업하고 제7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뉴욕총영사관 영사 등 30년 간의 공직과 신성대학교 초빙교수(2003~2016)를 지냈다. 미암교회(예장) 원로장로로, 1994년부터 성화와 구별된 성서화를 도입해 2012년부터 <성서화 탐구>를 본지 등에 연재하고 있다. 여의도에서 서울성서화라이브러리(http://blog.naver.com/yanghwajin)를 운영하며 해외 유명 미술관의 중세 메뉴스크립트 등 5천여 점의 성서화를 소장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정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