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에 기록된 천사들을 보면 그들도 각기 전문적인 보직이 있습니다. 천사장 미카엘은 사탄과 싸우는 군대 천사, 라파엘은 인도하고 도와주는 치유 천사, 가브리엘은 하나님의 메시지를 전하는 전령 천사... 하나님을 찬양하는 천사들은 스랍(Seraph, 사6;1-4)과 그룹(Cheraph, 창3;24, 히9;5)입니다. 계급도 천사들 중에 가장 높지요.

“웃시야 왕이 죽던 해에 내가 본즉 주께서 높이 들린 보좌에 앉으셨는데 그의 옷자락은 성전에 가득하였고, 스랍들이 모시고 섰는데 각기 여섯 날개가 있어 그 둘로는 자기의 얼굴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자기의 발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날며 서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만군의 여호와여 그의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도다 하더라.”(사6;1-3)

김명엽
찬송가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8장)

누가복음은 복음서 가운데 노래가 가장 많이 들어있습니다. 칸티클(Canticle)이라 일컫는 그리스도의 성탄과 관련된 세 개의 송가(頌歌, 눅1;46-55, 1;68-79, 2;29-32)와 천사들의 노래입니다. 누가복음 2장에 보면, 목자들이 밤에 들에서 양 떼를 지키고 있을 때 갑자기 천군 천사가 나타나서 노래합니다.

“홀연히 수많은 천군이 그 천사와 함께 하나님을 찬송하여 이르되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 하니라.”(눅2;13-14)

김명엽
찬송가 ‘천사들의 노래가’(125장)

이는 인간이 ‘천상성가대’(天上聖歌隊)의 찬양을 직접 목격한 사건입니다. 천상의 찬양을 들은 목자들은 즉시 아기 예수님 나신 곳을 찾아 경배할 뿐만 아니라 돌아가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찬미하였습니다. 천상성가대로부터 보고 배운 찬양을 목자들이 땅(地上)에서 화답송을 부른 것이죠. 여기에서 우리는 찬양대의 존재의의를 주목하게 됩니다.
첫째로, 예배에 있어서 성가대는 먼저 천상성가대의 모형(模型)으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수행합니다. 그 원형(原形)은 어디까지나 천상입니다.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히8;1-5)

구약시대의 성가대는 레위인만 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말해 제사장, 노래하는 자, 문지기들은 성직자들입니다.

“레위 사람은 삼십 세 이상으로 사천 명은 그가 여호와께 찬송을 드리기 위하여 만든 악기로 찬송하는 자들이라.”(대상23;3-5)

성가대원들은 구별된 성직자들입니다. 성가대는 합창단과 다릅니다. 찬송으로 목회하는 음악목회자이지요. 그러므로 성가대원은 음악목회자로서 레위인 의식을 가져야 합니다. 예컨대 주일 예배순서에서 천상성가대의 역할로 다수의 세상을 향하여 한 분이신 하나님께 나오라고 초청하는 입례송(합2;20)과 한 분이신 하나님이 다수의 세상으로 보내시며 응원하는 축복송(민6;24-26, 고후13;1)을 노래합니다.

“오직 여호와는 그 성전에 계시니 온 땅은 그 앞에서 잠잠할지니라 하시니라.”(합2;20)

김명엽
찬송가 ‘주 성전 안에 계시도다’(통546장)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할지니라.”(민6;24-26)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고후13;13)

김명엽
찬송가 ‘주 너를 지키시고’(638장)

성가대는 담임목사와 공동목회를 합니다. 주보 표지에 성가대 지휘자의 이름을 밝히는 것도 공동목회자라는 이유에서지요. 성가대원들은 예배 전 성의(聖衣)을 입으면서 “오늘도 천상성가대를 대신하여 찬송하려고 합니다. 영의 날개로 입혀 주시옵소서.”라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둘째로, 성가대는 회중들을 대표하여 하나님께 찬양하는 지상성가대(地上聖歌隊)의 기능도 함께 수행합니다. 예배 때 기도자가 온 회중을 대표하여 기도하듯이 성가대는 온 회중을 대표하여 찬송합니다. 성가대가 앞에 앉는 이유는 예배인도자란 뜻이기도 하고 회중을 대표한다는 뜻도 있습니다. 회중은 “저 분의 기도가 저의 기도입니다.”라며 아멘 하듯이 성가대의 찬양도 마음으로 “저들의 찬양이 저의 찬양입니다.”라며 함께 찬양해야 할 것입니다.

김명엽
찬송가 ‘우리 기도를’(631장)

성가대가 앞에 앉는다는 것은 회중의 본이 된다는 뜻도 됩니다. 성가대원들의 몸가짐처럼 바른 자세로 예배를 드려라, 찬송을 이런 모습으로 불러라, 기도를 이런 모습으로 드려라, 말씀에 이런 모습으로 반응하라는 뜻 아닐까요.
사도바울은 젊은 디모데에게 믿는 자의 본이 되라고 권면하였습니다.

“누구든지 네 연소함을 업신여기지 못하게 하고 오직 말과 행실과 사랑과 믿음과 정절에 있어서 믿는 자에게 본이 되어”(딤4;12)

성가대원의 얼굴은 하나님 닮은 얼굴이어야 합니다. 찬양하며 하나님을 자주 만나다 보면 하나님을 닮게 됩니다. 하나님께선 아담을 하나님의 형상(Imago Dei)대로 지으셨습니다.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창 5:1)

성가대원들과 회중 모두 예수님 닮은 성화된 모습으로 노래합시다. 늘 웃는 얼굴, 늘 즐거워하는 얼굴, 늘 감사하는 얼굴로 찬송합시다. 그 얼굴에 하나님의 형상, 예수님의 이미지가 보이도록.

*** 이 글은 필자가 진행하는 유튜브 ‘김명엽의 찬송교실’ 동영상으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엽
김명엽 교회음악아카데미 원장 ©기독일보 DB ©기독일보 DB

<김명엽 교수(교회음악아카데미 원장) 프로필>
연세대 교수, 추계예대 교수 역임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서울시합창단 단장 역임
한국지휘자협회 고문
제66회 서울시문화상 수상
현) 교회음악아카데미 원장
서울바하합창단 지휘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명엽 #교회음악 #성가대 #천상성가대 #지상성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