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조명섭
가수 조명섭 프로필 사진 ©팬카페 ‘에밀스’ 제공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가수 조명섭의 공식 팬카페 ‘에밀스’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정 폭력과 학대 등 각종 범죄 피해 위기 아동을 위한 지원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공식 팬카페 ‘에밀스’는 가수 데뷔 및 팬카페 창립 1주년을 기념해 가수 조명섭과 그의 노래에 대한 팬들의 글을 모아 수필 형식의 책 <꽃 피고 새가 울면>을 출판하였다. ‘에밀스’는 이 책의 판매 수익금 1천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범죄 피해 위기 아동을 위해 기부했다.

가수 조명섭은 지난 2019년 11월, 의 특별 프로그램 ‘트로트가 좋아’ 경연에서 왕중왕전 우승을 거머쥐고 일약 스타덤에 오르며 트로트의 미래를 짊어질 신예로 급부상하였다. 전통가요지킴이로 불리며 한국 초기 가요에 대한 독보적인 감성과 고급스러운 목소리로 잊혀져 가는 옛노래에 새 생명을 불어 넣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팬카페 ‘에밀스’ 회원은 “팬들이 직접 만든 책을 발간하고 판매 수익금을 우리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하게 되어 기쁘다”며 “다 함께 따뜻한 팬덤 문화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스타를 좋아하는 팬들의 마음이 지역사회의 소외된 아동에게 선한 영향력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가정의 달을 맞이하며 우리 주변의 소외된 아동을 한 번 더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해 첫 단독 콘서트에서 탄탄하고 안정감 있는 목소리로 수준 높은 무대를 선보여 팬들의 찬사를 받은 가수 조명섭은 오는 6월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명섭 #팬카페 #초록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