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빛광성교회 홍보영상
거룩한빛광성교회가 지난해 추석맞이 선한사마리아인 프로젝트를 통해 모인 헌금을 코로나19 방역에 수고하는 의료진에게 지원했다. ©거룩한빛광성교회 홍보영상

거룩한빛광성교회(담임 곽승현 목사)가 지난 4일 부활주일에 모인 감사헌금 전액을 형편이 어려운 교회 성도와 이웃들을 방문해 지원토록 한 '2021 플로잉데이' 프로젝트를 이날 실시했다.

거룩한빛광성교회는 “2021 플로잉데이는 지난해 선한사마리아인 프로젝트의 연장으로 부활절 헌금 전액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성도와 이웃들에게 흘려보내는 사역”이라며 “부활절을 맞아 고통가운데 계신 우리의 이웃과 성도들에게 주님의 특별한 사랑을 흘려보내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곽승현 담임목사는 “이번 플로잉 데이는 부활절 헌금 전액을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에게 흘려보내는 사역이다. 주님 부활의 기쁨을 어려움을 겪고 계신 이웃들에게 실제적인 주님의 사랑이 되어 흘러가게 하는 것”이라며 “소중한 헌금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우리가 함께 이웃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이라고 했다.

거룩한빛광성교회는 홍보 영상에서 지난해 본 프로젝트의 도움을 받은 한 성도의 사연을 소개했다. 2년 간 암투병중이라고 밝힌 그녀는 “이렇게 받는 귀한 마음과 정성으로 내가 혼자가 아니고, 우리 아이를 위해서라도 다시 살아야지 다시 하나님께 매달려야지라고 생각이 됐다”며 “언젠가 나도 이런 사랑을 흘려보내야지 다짐도 하게 됐다. 거룩한빛광성교회 성도 여러분과 하나님께 감사하다”고 했다.

거룩한빛광성교회는 “복된 주님의 부활 소식이 우리의 작은 정성과 기도를 통해 주님의 큰 사랑 되어 함께 흘러갈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활절 #감사헌금 #이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