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월드비전은 샌드박스와 함께 마인크래프트 포맷을 활용한 ‘랜선 자립마을’ 콘텐츠와 미니게임을 제작했다. 월드비전의 ‘랜선 자립마을’ 콘텐츠와 미니게임은 오는 20일, 크리에이터 ‘도티’의 유튜브 채널 ‘도티TV’를 통해 체험 콘텐츠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월드비전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2021 엽서그리기대회’ 홍보의 일환으로 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와 협업해 이색 콘텐츠를 선보인다.

월드비전은 지난 23일, 인기 크리에이터 ‘도티’를 ‘2021 엽서그리기대회’ 홍보대사로 위촉한 바 있다. 이에 도티의 소속사이자, 영상 분야에서 전문화된 VR·AR 융합 기술을 갖춘 샌드박스와 함께 마인크래프트 포맷을 활용한 ‘랜선 자립마을’ 콘텐츠 제작했다.

‘랜선 자립마을’은 월드비전의 지원을 통해 교육자립, 보건자립, 식수자립 등을 이뤄낸 아프리카 케냐의 자립마을을 마인크래프트 게임 안에서 간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랜선으로 구현한 콘텐츠이다. 이를 통해 주 이용층인 학생들은 아프리카의 환경, 식수 위생, 보건 위생 등 다양한 지구 반대편 문제에 대해 자연스럽게 인식하고 세계시민의식을 쉽고 재미있게 고양시킬 수 있다. 또한, 게임 이용자라면 누구나 ‘랜선 자립마을’ 콘텐츠를 통해 실제 학교, 보건소, 마을회관 등을 실감나게 재현한 아프리카 마을을 투어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아프리카 아이들의 일상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미니게임도 마련했다. 학교 교문, 식수 키오스크 등 각 스팟에 세계시민교육 요소를 심은 총 3개의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엽서그리기대회’ 취지에 맞춰 아프리카 아이가 엽서를 받고 꿈을 꾸게 된다는 내용도 구성했다. 미니게임은 6월 10일까지 진행되며,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월드비전의 ‘랜선 자립마을’ 마인크래프트 콘텐츠와 미니게임은 오는 20일, 크리에이터 ‘도티’의 유튜브 채널 ‘도티TV’를 통해 체험 콘텐츠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게임을 통해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지구 반대편의 문제를 인식하고 성숙한 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랜선 자립마을’을 만들게 되었다”며 “코로나19로 현장에 직접 방문할 수는 없지만 이번 협업을 통해 아이들이 아프리카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희망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월드비전이 주최하는 ‘2021 엽서그리기대회’는 국내 초등학생들이 꿈꾸는 세상을 표현한 그림 엽서를 지구 반대편 어린이에게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함께 자라는 꿈’을 주제로 오는 5월 31일까지 응모할 수 있다. 응모는 재학 중인 학교 또는 월드비전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대회에 참가하는 학교 재학생이 아닐 경우, 거주지역 내 월드비전 지역본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수상작은 미술 및 교육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7월 중 월드비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 #도티 #샌드박스 #마인크래프트 #랜선자립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