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pixabay.com
미국 최대 개신교 입양 기관이 LGBT 커플에게도 위탁을 제공한다고 발표하자 교계 지도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시간 주에 위치한 ‘베다니 크리스천 서비스(Bethany Christian Services)’는 1일 전국적으로 LGBT 가정에도 아이들을 배치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단체는 또 동성애 커플들과 함께 일하지 않은 곳을 포함해, 모든 직원들을 교육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베다니는 2019년 3,406명의 위탁 가정과 1,123건의 입양을 성사했으며 전국 32개 주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복음주의를 표방해 온 단체의 이번 결정은 미국 내 기독교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즉각적인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나단 불트(Nathan Bul) 역사복음주의단체(HEO) 수석 부회장은 성명을 통해 “예수에 대한 믿음이 그들의 사명의 핵심에 있다”며 “입양 단체가 기독교인들이 동의하지 않을 수 있는 다양한 교리 문제에 대한 입장을 주장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미국 남침례교 차기 회장 후보인 알버트 모흘러(Albert Mohler Jr.)는 베다니의 이번 결정에 대해 “도덕적 혁명가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로 결정했다”며 “이 혁명가들이 현재 사회의 모든 개인, 모든 기관과 학교, 모든 종교 교단, 입양 및 위탁보호 기관이 전환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의 웹사이트의 ‘더 브리핑’을 통해 “이번 결정은 LGBTQ 공동체의 요구에 대한 절대 항복을 의미”한다며 “지금 우리는 미국에 만연한 정치적 좌파에 대해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흘러는 또한 베다니가 정부와의 협력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기독교 신념의 부분(Christian convictional part)을 포기한 것”이라고 지적했고, “결혼과 부모, 가족을 재정의한다는 것은 문명을 재정의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포커스 온 더 패밀리’ 대표인 짐 댈리(Jim Daly)는 트위터를 통해 “베다니는 깊이 종교적 신념을 지키는 것과, 자녀와 가족을 위해 봉사하는 것 사이에서 둘 중 하나를 선택할 필요가 없다”며 “어떤 정부도 그들의 사역을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를 말해선 안되며, 성경적 원칙을 위반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고 외압 가능성을 시사했다.

남동부 침례신학교의 다니엘 아킨(Daniel Akin) 총장은 베다니의 결정에 대해 “문화적 압력에 대한 매우 실망스러운 항복”이라며 “아이들은 건강하고 성경적인 가정에서 아빠와 엄마가 필요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러셀 무어(Russell Moore) 윤리종교자유위원회 위원장도 “많은 이들처럼 이번 결정에 실망했다”며 “이번 조치는 신앙에 기반한 고아 돌봄 사역들의 기존의 노력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