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파티 콰이어
레비파티 콰이어 리허설 장면 ©레비파티 공식 홈페이지

예배음악의 주를 이루는 락 사운드를 벗어나 풍부한 스트링 사운드와 밴드음악의 조화로 기존 성가대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하며 워십 인도자와 콰이어의 협업으로 매월 창작곡을 발매하기로 한 레비파티 콰이어가 김윤진 간사가 피쳐링으로 참여한 싱글 ‘나의 신을 벗고 (Feat. 김윤진)’을 최근 출시하며 워십 인도자와의 협업 앨범을 본격적으로 발매하기 시작했다.

레비파티콰이어는 레비파티(Levi Party)와 콰이어(Choir)를 합친 말로 레비파티(Levi Party)라는 이름은 누가복음 5장 27절-32절 말씀에서 가져왔다. Levi는 레위인 알패오의 아들 마태로서 당시에 그는 레위(Levi)라 불리운 세리였으며 파티(Party)는 세리 마태의 집에서 열린 예수님과 세리들 그리고 많은 죄인들이 모인 연회를 말한다. 즉, Levi(레비)는 그 당시 죄인 이었던 마태, 곧 현재의 우리를 말하며 Party(파티)는 현재의 우리 삶의 많은 영역에서 열리고 있는 예수님의 만남을 의미한다고 관계자는 소개했다.

합창단 관계자는 “레비파티 콰이어는 12명의 멤버(예배 사역자)가 모여 우리 찬양의 고백이 죄인과 예수그리스도와의 축복의 통로가 되고 무엇보다 음악이 우선시 되기 보다는 각자가 하나님 앞에 거룩한 예배자의 삶을 살기로 결단하는 삶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과 일하심을 찬양하고 사역 가운데 음악적인 기능을 기도와 말씀으로 다듬어 하나님이 사용하기 편한 도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했다.

레비파티 콰이어
레비파티 콰이어가 최근 발매한 CCM 싱글 ‘나의 신을 벗고’ 앨범 재킷

음악적 컨셉은 콰이어 사운드가 중심을 이루며 상황에 따라 현장 예배인도 사역자와의 협업으로 성가대 곡의 형태뿐 아니라 예배음악의 형태로도 발표한다고 한다.

매월 마지막 날에 1곡씩 발표 예정에 있으며 음원 발표와 발표 음원의 단음악보와 합창과 콰이어(성가대) 악보, 그리고 총보(현악스코어)를 제공하기로 했다.

관계자는 “워십팀(찬양팀)은 다양하지만 콰이어(성가대)팀이 부족한 현실에 외국곡에 의존하지 않고 전 멤버가 작사와 작곡으로 곡 작업에 전념 할 계획이다”고 했다.

이어 관계자는 “이번 발매곡 ‘나의 신을 벗고’는 호렙산에서 여호와 하나님과 모세와의 만남에서(출3:5) 신을 벗으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가 우리의 신을 벗고 주 발 앞에 엎드리는 예배, 우리의 뜻이 아니라 주의 뜻이 이뤄지고 오직 주의 영광이 나타나는 예배가 되길 갈망하는 내용의 가사로 만들어 졌으며 풍부한 현악 사운드와 밴드 사운드의 조화, 그리고 레비파티 콰이어 의 합창, 한성교회에서 예배인도로 사역하고 있는 김윤진 간사의 피쳐링으로 곡을 만들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레비파티콰이어 #김윤진 #나이신을벗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