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마스크
©군선교연합회

태권 소년 소녀들이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국군장병들을 위로했다. 인천서구 석남동에 위치한 석남백호태권도장 수련생들이 발차기 챌린지로 모은 후원금으로 마스크를 구매해 지역의 군부대에 전달한 것.

태권도 발차기 챌린지는 태권도의 발차기 중 하나인 앞차기를 앉은 채로 해 정해져 있는 개수만큼 성공하면 1인 500원씩 후원금이 쌓이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의 위기단계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실내체육시설의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졌고 제자들과 함께 의미 있는 일을 할 수는 없을까 고민하던 중 이태수·여자영 관장 부부의 아이디어였다.

석남백호태권도 이태수·여자영 관장은 “최근 코로나19가 2.5단계로 강화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실내 체육시설 집합 금지가 됐다”며 “곰곰이 생각하다가 우리 제자들에게 이렇게 큰 힘든 시기에도 우리를 위해 힘써주고 계신 분들에게 스스로가 누군가에게 따뜻한 나눔을 할 수 있다는 걸 알려주고, 교육하기 위해 발차기 챌린지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가정에서 태권도 운동도 하고, 후원금도 모으고 온 가족이 즐겁게 참여하는 1석 3조의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마침 현역으로 군복부 중인 제자와 통화 중에 군 부대의 사정을 듣게 되면서 군부대에 마스크를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휴가도 모두 중지됐고 많이 힘들다는 이야기였다. 이에 추운 겨울날에도 국민을 위해 애써주고 있는 국군장병에게 마스크를 기부하기로 하고 후원처를 찾았다.

김지오 어린이(7세)는 “발차기가 조금 힘들 때도 있었지만, 군인분들에게 마스크를 줄 생각을 하니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은지 어린이(12세)도 “코로나19 때문에 태권도장도 못가고 너무 심심했는데 이렇게 챌린지를 통해 태권도도 하고 군인분들에게 마스크로 기부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준비된 마스크 2,000장은 태권도장이 운영되고 있는 인천 지역 부대로 전달하기로 하고 군선교연합회 경인지회가 중매에 나섰다. 석남백호태권도장 관장 부부는 21일 사무실을 방문해 마스크를 전달했고 이 마스크는 경인지회를 통해 17사단 내 해안과 강안부대 용사들에게 전해진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