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예배
대구·경북지역 예배 수호를 위한 결의대회가 16일 대구서문교회 앞 마당에서 진행됐다.
‘대구·경북지역교회 예배 수호를 위한 결의대회’가 16일 오전 대구서문교회(담임 이상민 목사) 앞 마당에서 진행됐다.

이날 김성태 장로(대한예수교장로회 증경부총회장)의 기도 후 임병재 목사(영광교회, 경북교직자협의회 대표회장), 권정식 장로(원일교회, 대한민국장로연합회 대구지회장), 홍성헌 목사(성주중앙교회, 경북노회 증경노회장), 한종욱 목사(등대교회, 전북장로교회 총연합회 회장), 김영길 목사(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 사무총장), 심하보 목사(은평제일교회, 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 공동실행위원장)가 발언했다.

이후 이상민 목사(대구서문교회, 대구경북 구국기도운동본부 공동대표)가 ‘대구·경북지역 예배수호를 위한 성명서’를 낭독했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성명에서 “우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 땅에 전염된 지 1년이 넘도록 한국교회는 정부와 질본 당국의 행정명령에 따라 그 어떤 단체보다 방역에 솔선수범하며 묵묵히 최선을 다하여 왔다”고 했다.

이어 “심지어 교회의 존재 이유이며 성도가 목숨보다 중히 여기는 예배조차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성경에도 없는 소위 비대면 예배를 선제적으로 실시하기도 했으며, 지금까지 절대다수의 교회들은 방역 당국의 불공정, 불평등한 지시에도 묵묵히 순응하여 왔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지금까지 한국교회를 마치 코로나19의 발원지요 온상지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는 것. 이들은 “그 결과 오늘의 한국교회는 예배와 강단이 무너져 내리는 참담한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고, 이제는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이와 같은 절체절명의 위기감 속에서 5천 명이 넘는 교회에서 20명 이상이
함께 예배드렸다는 이유로 부산의 세계로교회(담임 손현보 목사)에 행정당국이 교회 폐쇄명령을 내린 사실과 관련하여 심히 분개한다”며 아래와 같이 선언했다.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 20조 1항에 명시된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라. △정부는 헌법 20조 2항에 의거하여 종교와 정치를 엄격하게 분리하라. △감염병 예방법을 핑계로 교회의 성역인 예배를 방해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중대본은 교회에 대한 불평등하고 차별적인 행정명령을 즉각 취소하라.

△우리는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키며, 국민건강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 △현재의 정권이 교회의 정체성을 억압하거나 탄압의 대상으로 제재를 가한다면 우리는 순교의 피를 흘리기까지 주님의 몸된 교회를 끝까지 사수할 것을 천명한다.

이 성명은 이날 참가자 일등을 비롯해 ‘대한민국장로연합회 대구지회 회원’ ‘자유와 민주사회를 위한 시민연대 회원’ ‘경북교직자협의회 회원’ ‘안동시기독교총연합회 회원’ ‘대구광역시장로회 총연합회 회원’ ‘대구경북지역 구국기도운동본부 회원’ 일동 명의로 발표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