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렉 스칼라튜 HRNK 사무총장
그렉 스칼라튜 HRNK 사무총장 ©기독일보 DB

북한의 핵무기 개발 뿐 아니라 인권유린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1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헤리티지재단(Heritage Foundation)은 이날 ‘국가 지원 인신매매와 그에 대한 대처방법’(State-Sponsored Human Trafficking and How to Fight It)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화상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북한을 주제로 토론자로 나선 미국 워싱턴의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열악한 북한 노동자의 현실을 소개했다고 한다.

북한은 내부적으로 교화소와 수용소를 탄광 인근에 지어, 수감자들을 갱도로 내몰아 강제 중노동을 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 정권은 체제 안정과 유지를 위해 그동안 10만여 명에 이르는 북한 노동자를 해외로 보내 그들의 수입을 갈취하는 것은 물론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게 하는 등 인권유린 행위도 자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RFA는 전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또 수감자 강제노동과 해외 노동자 착취, 중국 내 북한 여성의 인신매매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제사회의 관심은 물론 해당국가에 대한 강력한 압박이 절실하다고 말했다고.

한편, 보도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 기조연설에 나선 미국 국무부의 존 리치몬드(John Cotton Richmond) 인신매매 감시 및 퇴치 특사는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신매매와 강제노동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범죄를 방조하는 나라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만이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