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한국교회수호결사대(대표 주요셉 목사) 등 단체들이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ACTS)가 김형국 목사(나들목교회네트워크, 한빛누리 이사장)를 이사로 선임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김 목사가 이사장으로 있는 한빛누리재단이 뉴스앤조이를 후원했다며 “이번 김형국 목사 이사 추천 건을 통해 ACTS가 얼마나 인본주의적으로 변질되고 있는지 알게 돼 통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아무리 재정적으로 어렵다 해도 받아선 안 되는 후원금이 있으며, 받아들여선 안 되는 인물이 있는 것”이라며 “김형국 목사는 절대 ACTS의 설립이념에 부합치 않는 인물이기에, ACTS의 이사로 선임돼선 안 된다. 그로 인해 ACTS가 엉뚱한 방향으로 나아가 변질된다면 그 책임을 누가 진단 말인가”라고 했다.

특히 이들은 김 목사에 대해 “한국 기독교 개혁을 주창한답시고 한국교회를 살리기보다 죽이기 위한 기사들을 쏟아내며 한국교회를 비상식적 집단으로 몰아가고 있는 뉴스앤조이와 인권운동을 우선하고 있는 많은 단체들의 실질적 물주”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본주의’와 ‘복음주의’에 입각해 아시아 복음화를 넘어 세계 복음화를 위한 사역자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한 ACTS가 본래의 정체성을 회복하길 바란다”며 “김형국 목사처럼 신앙이 의심스럽고 비난받는 인물을 이사로 영입해선 안 되리라 본다”고 했다.

반면, 이와 관련해 ‘ACTS 교수 일동의 입장’이 나오기도 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복음적 신앙 양심과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 이사회 구성 및 선정 과정이 이루어진 것을 존중하고 지지한다”고 했다.

또 “ACTS의 이사회 구성은 이사회의 고유 권한인데, 외부 단체가 학교에 의사를 제시하거나 학교와 해결하려는 시도가 전혀 없이 외부에서 기자회견 등으로 관여하는 것은 심히 부당한 학교권한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ACTS는 신본주의와 복음주의를 견고히 지켜나갈 것이며 교회 연합적 정신에 따라 한국교회와 세계선교의 미래를 위한 인재양성을 위해 계속 헌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