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 ©기독일보DB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가 2021년 신년사를 발표했다.

지 목사는 “창조와 구원의 주님이며 시간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열어주셨다.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에게 하늘의 지혜와 용기, 희망과 평화가 함께하시기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어 “오늘날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 한 해도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불확실한 상황이 이어질 것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인류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을 통해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열어주신 희망의 길을 걸어왔다. 역사에 점철된 수많은 불행을 역설의 희망으로 극복해 왔다”고 했다.

또 “특히 우리나라와 우리 민족은 고난의 가시밭길을 창의적 지혜와 불굴의 용기로 견디고 이겨내어 발전된 민주주의 사회를 이룬 본보기로서 세계사의 이정표가 되었다”며 “지금의 이 어려운 시간도 넉넉히 넘어서서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음을 믿고 희망하자”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을 꼭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야 한다. 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할 위중한 상황에서 이념의 논리와 정파적 이해관계, 소집단 이기주의와 부당한 기득권 방어의 폐해로 우리 사회의 갈등이 심다”며 “우리 사회가 공동체 정신을 회복하고 화합하여 공공선을 이루어야 한다”고 했다.

지 목사는 “코로나19의 방역 성공에 우리나라의 국가적 위상, 외교적 품위, 경제적 성장, 문화적 확산 등이 상당히 걸려 있다. 이 문제에서 보수 진보나 여야나 계층 등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혹여 방역의 실패를 통해 이익을 보려는 집단이 있다면 그것은 공적(公敵)이다. 특히 교회는 편향된 이념과 불의한 이익에 휘둘리지 말고 생명 존중의 가치를 중심으로 방역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교회 갱신과 사회 개혁에 모두 힘써야 한다. 교회는 두려운 마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순명하며 복음의 특별은총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교회는 겸허한 자세로 사회적인 요청에 귀 기울이며 복음의 일반은총으로 사회 공의에 힘써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교회가 사회에서 뼈아픈 비판을 받으며 신뢰를 잃어버린 지 오래되었다. 더 늦기 전에 성경에 근거한 공교회 정신의 회복, 목회자의 윤리적 삶 회복, 공의로운 세상을 위한 행동에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랑과 평화의 정신이 강처럼 흐르기를 바란다. 코로나 상황에서 삶이 어려워지는 사람이 늘고 있다. 교회가 마땅히 더욱 앞장서서 소외된 이웃들과 사회적 약자들의 힘겨움을 깊이 이해하고 그들의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며 “일상이 무너져 버린 요즈음 고통 받는 이들에게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나누며 함께 행복해지는 평화를 이루도록 그리스도인이 먼저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했다.

지 목사는 “우리 사회가 화합하여 공의와 사랑을 이루며 우리나라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여 더욱 발전하는 나라로 발돋움하도록 마음과 힘을 모으자”며 “이 일에 한국 교회와 그리스도인이 진실한 마음으로 헌신하자. 우리 모두 함께 신명나게 해내자”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