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
©뉴시스

다사다난 했던 2020년을 뒤로 하고 희망의 2021년이 새해가 밝았다. 한국교회 주요 기관과 단체들은 신년 메시지를 통해 새해에는 무엇보다 우리 사회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한국교회에 부흥이 임하길 염원했다.

한교연=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한교연)은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 세상이 두려움과 고통에 떨어야 했다. 새해에도 코로나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으나 이러한 때일수록 믿음의 사람들에게 주시는 주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오직 하나님만이 이 연단의 시간을 이겨내게 하실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특히 “한국교회가 그동안 분열의 아픔을 씻고 수차례 하나 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분열이 더욱 고착화 심화되고 있음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복음의 가치를 훼손시킨 것에 대해서는 지도자와 목회자들이 먼저 반성하고 새롭게 결단하는 새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교총=한국교회총연합(공동 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한교총)은 “여전히 우리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하고 아슬아슬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는 눈보라 몰아치는 겨울 광야 길처럼 우울하고 불안하게 예측할 수 없는 날들이었다”며 ”새해를 맞이하며 우리는 아무것도 장담할 수 없는 길 앞에 다시 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해 새 꿈을 꾸자. 한국교회가 부흥하는 꿈, 대한민국이 새로워지는 꿈을 꾸자”고 했다.

한교총은 “하나님이 원하시지 않는 성공과 탐욕의 미몽에서 깨어나자. 우리 마음을 어지럽히는 분노와 증오의 부유물을 걷어내며, 다시 순결하고 정화된 영혼 위에 사도행전적 신앙을 회복하자”며 “결국, 코로나19 이후 다시 새롭게 부흥할 한국교회를 바라보며, 성령이 역동하시는 성경적 원형교회를 세워가자. 반석 위에 세워진 교회는 흔들리지 않는다(마16:18). 핏값 주고 사신 교회를 붙드시는 성령님을 바라보며 승리의 노래를 부르자(행20:28)”고 했다.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2021년은 신축년(辛丑年), 흰소띠 해다. 소는 희생을 상징하는 동물이다. 무거운 쟁기를 끌면서 자신을 희생하여 사람들을 도왔다. 책임을 말하고, 희생을 말하면 듣기 싫고 피하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내가 먼저 책임지고, 내가 먼저 희생하는 삶을 살 때 서로의 간극은 메워질 수 있고 분열의 상처는 치유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짐을 지는 삶이 그리스도의 법을 이루는 길이다. 그리스도인들이 먼저 예수님의 삶과 같이 낮아지고 섬기는 삶을 통하여 성경의 가르침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2021년은 책임과 희생을 필두로 하여 갈등에서 소통으로, 대립에서 협력으로, 분열에서 화합으로 변화되는 소망의 한 해로 만들어 가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NCCK)는 “새해에는 우리가 하느님의 자비와 정의, 그리고 평화를 위해 살아야겠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많은 위기는 평화와 생명보다 편리와 이윤을 추구해온 삶의 방식이 빚어낸 것”이라며 “서둘러 탄소 제로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앞으로 더 큰 위기가 닥쳐올 것이다. 우리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을 끊임없이 요구하는 동시에 스스로 친환경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 ‘생명을 돌보고 살피라’는 주님의 명령을 따라 창조세계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한 해가 되길 기도한다”고 했다

세기총=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세기총)는 “무엇보다 새해에는 예배의 회복이 일어나길 소망한다. 지난해는 방역이라는 이유로 대면예배가 중지되는 일이 있었다. 물론 일부 교회의 코로나19 확진자 집단 발생과 무분별한 행동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동안 한국교회는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켜온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훼손하는 오류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우리 역시 정부가 만들어준 ‘비대면 예배’라는 것은 특수한 상황에서 일시적으로 행하는 것에 불과할 뿐 예배는 교회의 본질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예배 회복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미래목회포럼=미래목회포럼(대표 오정호 목사)은 “2020년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가 고난과 역경의 시절을 보내야 했다”며 “한국교회 역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아픈 기억으로 남는 한 해였다. 새해에는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강같이 흘러 넘쳐 낯선 불청객인 코로나19가 말끔히 종식되고, 이 나라와 민족, 한국교회 위에 희망의 불꽃이 활활 타오르는 원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한국교회언론회=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는 “이제 2021년에는 코비드19가 정복되어 사람들의 무너진 삶터가 회복되고, 나라는 나라답게 되고, 서로 간에 자유로운 교류와 만남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바란다. 단절이 소통이 되고, 일방통행이 쌍방 간 왕래로 살맛나는 세상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교회에서는 하나님께 마음껏 예배드리며, 성도들은 종말의 신앙으로 새롭게 거듭나기를 바란다. 그 동안 웅크렸던 하나님의 자녀들이 떨쳐 일어나, 희망과 감사와 승리의 노래를 부르게 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예장 합동=예장 합동 소강석 총회장은 “결국, 코로나19 이후 다시 새롭게 부흥할 한국교회를 바라보며, 성령이 역동하시는 성경적 원형교회를 세워가자. 반석 위에 세워진 교회는 흔들리지 않는다(마 16:18). 하나님이 자기 피로 사신 교회를 붙드시는 성령님을 바라보며 승리의 노래를 부르자(행 20:28)”고 했다.

예장 통합=예장 통합 신정호 총회장은 “2021년 새해에 본 교단은 위기의 극복을 넘어 회복을 향해 나아갈 것이다. 만물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만물을 회복하심을 믿고 하나님의 절대적인 주권에 의지하여 소통과 협력을 통해서 상생의 길을 향하여 갈 것”이라며 “전 우주적, 전 지구적 회복을 이루시는 하나님께서 회복의 역사를 이루실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으로만 이루어지는 회복의 역사를 향하여 함께 기도하며 노력하자”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새해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