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교회
행복한교회가 성탄을 하루 앞두고 있던 12월 24일, 지역 주민을 위한 행복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방역산타, 킥보드 산타, 자동차 산타, 영상 새벽송 등의 특색있는 콘셉트로 하루 12시간 동안 계속됐다. ©행복한교회
인천 미추홀구 주안2동에 위치한 행복한교회(담임 김경임 목사)가 성탄을 하루 앞두고 있던 12월 24일, 지역 주민을 위한 행복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방역 산타, 킥보드 산타, 자동차 산타, 영상 새벽송 등의 특색있는 콘셉트로 하루 12시간 동안 계속됐다.

빨간 옷에 덥수룩한 수염이 아닌 새하얀 방역복을 입은 산타, 순록이 이끄는 썰매 대신 킥보드를 타고 선물을 나르는 산타… 코로나19로 인한 이색적인 풍경에 지역 주민들이 좀처럼 눈을 떼지 못했다. 주민들은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치며 거리를 활보하는 산타들에게 반가움을 표했다.

행복한교회는 2003년 개척 이후 매년 성탄절에 지역주민들을 초청해 직접 만든 음식으로 한끼 식사를 대접하는 ‘따뜻한 밥상’ 행사를 해왔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올해 ‘따뜻한 밥상’을 할 수 없게 되자, 고심 끝에 방역 나눔, 비대면 나눔 등의 여러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에 옮겼다.

방역 산타 역할을 맡은 교회 청년들은 오전 일찍부터 직접 소독기를 들고, 골목 구석구석을 소독했고, 이어 사전 신청을 받은 여러 가정들을 돌며, 방역을 이어 갔다. 방역을 마친 후에는 성도들이 만든 성탄 축하 떡케이크를 나눴다.

이들은 과자와 음료, 마스크(KF94) 등이 들어 있는 크리스마스 선물 꾸러미를 직접 들고, 지나는 사람들과 기쁨을 함께 했다. 이 뿐 아니라 크리스마스 트리와 장식으로 멋을 낸 차량을 타고 초등학교 주변을 찾아 아이들에 선물을 전하기도 했다.

행복한교회
©행복한교회
부득이 취소된 ‘따뜻한 밥상’을 대신해 지역 가정들에 음식을 배달하기도 했다. 행복한교회는 쌀, 김치, 이불 등의 생필품 등을 포함해, 즉석조리 식품(냉동만두, 너비아니, 동그랑땡) 등을 박스에 담아, 직접 배송 서비스에 나섰다. 성탄절 전야의 백미인 새벽송도 이어졌다. 청년들은 각 가정을 돌며, 캐롤을 통해 하나님의 탄생을 알렸다. 다만 코로나 확산을 우려, 직접 부르지 않고, 미리 녹화한 영상으로 이를 대체했다.

갖가지 모습으로 등장한 산타들에 주민들도 환호를 보냈다. 한 주민은 “코로나가 오래 지속되며, 동네와 사람들의 분위기가 매우 침체 됐었는데, 오랜만에 동네에 활기가 생긴 것 같다”며 “잊지 않고, 매년 지역을 위해 헌신해 주고 계신 행복한교회가 있어 우리 동네의 행복이 커지고 있다”고 감사를 전했다.

행복한교회는 이 지역 주민들에 ‘꽃 많은 교회’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고 한다. 매년 초봄부터 늦가을까지 교회 주변을 감싼 수많은 꽃들은 이 동네의 또 다른 명물이 된 지 오래다.

행복한교회
©행복한교회
김경임 목사는 “우리 지역이 사실 많이 낙후되고, 우중충한 분위기가 있었는데 꽃을 기르며, 우리교회 뿐 아니라, 지역 주민 분들이 너무 좋아하시더라”면서 “우리 교회의 이름처럼 행복을 전하는 교회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회 설립부터 나눔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온 행복한교회는 매년 12월 둘째 주를 구제주일로 정하고 있으며, 이날 모인 헌금으로 연 4회 정도 나눔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 목사는 “사실 우리 교회는 매우 작은교회다. 하지만 나누다보니 크고 작은 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더라”며 “나눔은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성탄의 나눔으로 지역 주민들이 잠시라도 웃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기억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감사할 뿐”이라며 “새해 하나님의 치유하심으로 사람들이 코로나의 고통에서 벗어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