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목협
지형은 대표회장(오른쪽 두 번째) 등 한목협 임원들이 노숙자들에게 겨울 방한용품 등을 전달했다. ©한목협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등 임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노숙자 텐트촌을 찾아 25명의 노숙자에게 겨울 방한용품과 식료품이 담긴 성탄 선물상자를 전달했다.

지형은 대표회장과 임원들은 코로나19와 혹한의 날씨에 위기를 맞고 있는 노숙자들을 일일이 찾아가 겨울 내의, 양말, 귀마개, 목도리, 털장갑, 모자, 핫팩, 김치, 김, 즉석밥, 된장, 고추장, 컵라면 등으로 구성한 선물상자를 전달하며 용기와 위로의 인사를 전했다.

한목협은 “용산 노숙자 텐트촌에 거주하는 노숙자들은 영하의 추위 속에 텐트 하나에 의지하여 생활하고 있어 긴급한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노숙자 무료급식, 의료봉사, 연탄 지원 등 봉사활동이 중단되어 소외계층의 겨울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고 했다.

지형은 대표회장은 “지금 코로나19로 너 나 할 것 없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일은 교회가 꼭 해야 하는 사회적 책무”라며 “성탄과 연말연시를 맞아 우리 주위의 소외된 이웃이 없는지 꼭 살펴보고 교회가 사회의 안전망 역할을 충실히 하도록 모든 교회가 더욱 노력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길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