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성탄절인 25일 “세상에서 가장 고요한 성탄절입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정 총리는 “예수님 탄생이 전해준 메시지는 사랑과 희생이었다. 코로나19 시대에서 일년이란 시간 동안 서로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해 온 여러분의 마음이 성탄절에 담긴 예수님의 마음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도 코로나 현장 일선에서 묵묵히 책임을 다하고 계시는 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함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비록 함께 모여 성탄의 기쁨을 나누지는 못하지만 위로와 희망을 나누는 따뜻한 성탄을 보내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