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과거 사랑의교회에서 예배가 진행되던 모습 ©사랑의교회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2021년에 바란다, 희망과 감사의 노랫소리가 높아지게 되기를”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22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2020년은 너무나 참혹했다. 코비드19로 사람들의 일상이 깨지고, 마음까지 무너졌다. 더욱 가슴 아픈 것은 교회에서의 예배가 흐트러진 것”이라며 “하나님 앞에서 생명처럼 여기던 예배가 타의에 의하여 중단되고, 당연히 국민의 기본권으로 여겨왔던 종교와 신앙의 자유가 마치 범죄 행위로 취급받는 참담함을 경험하였다”고 했다.

이어 “복음의 가치가 손상되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세워진 하나님의 교회들이 핍박으로 인하여 상당한 위기감을 맛보았다. 심지어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2류 국민으로 취급받는 상황까지 되었고, 교회는 마치 질병의 온상처럼 공격을 당하였다”며 “또 일부 교계 지도자들은 거꾸로 교회를 비난하는 상황으로 혼란을 가중시켰다. 참으로 길고 험한 한 해였다”고 했다.

이들은 “그러나 교회는 엄연히 하나님의 임재와 성령의 역사를 통하여 존재하고 있음을 믿는다”며 “우리 교회가 당한 고난과 아픔은 장차 다가올 심판시대를 준비하는 것으로, 순결한 믿음과 순교의 각오가 있어야 신앙과 교회를 지킬 수 있음을 확인하고 다짐하는 계기가 된 것도 틀림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2021년에는 코비드19가 정복되어 사람들의 무너진 삶터가 회복되고, 나라는 나라답게 되고, 서로 간에 자유로운 교류와 만남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바란다. 단절이 소통이 되고, 일방통행이 쌍방 간 왕래로 살맛나는 세상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교회에서는 하나님께 마음껏 예배드리며, 성도들은 종말의 신앙으로 새롭게 거듭나기를 바란다. 그 동안 웅크렸던 하나님의 자녀들이 떨쳐 일어나, 희망과 감사와 승리의 노래를 부르게 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언론회는 “미움과 분열과 다툼이 있는 곳에서 화평의 노래를 부르고, 불신과 편 가르기가 있는 곳에서 화합의 노래를 부르고, 절망과 어두움이 있는 곳에서 희망의 노래를 부르게 되기 바란다”며 “또한 고난과 역경이 있는 곳에서 하나님을 바라봄으로 승리의 노래를 더욱 크게 부르게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