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김장김치 나눔
한교총이 얼마 전 제4회기 첫 사업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한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가지던 모습. (왼쪽부터) 한교총 신임 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목사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한 줄기 빛으로 찾아오소서’라는 제목의 2020 성탄절 메시지를 14일 발표했다.

한교총은 “코로나19 팬데믹에서도 2000년 전 베들레헴의 낮고 쓸쓸한 말구유에 아기 예수로 오신 하나님의 가슴 저린 사랑 이야기가 하얀 눈송이처럼 내려온다”며 “코로나19로 사람들의 마음에는 두려움이 가득하고, 차가운 거리에는 겨울바람만 불어온다. 외롭고 쓸쓸한 사람들, 분노와 절망의 땅에 예수 그리스도는 소망과 평화의 왕으로 오셨다”고 했다.

이어 “2020년 성탄절은 다가가고 싶어도 다가갈 수 없고, 사랑을 전하고 싶어도 전할 수 없는 언택트(Untact) 상황이지만, 예수님의 사랑과 평화 안에서 영혼과 영혼이 만나는 영(靈)택트 성탄절을 만들어 보자”며 “분주함을 멈추고 하늘에는 영광이요 땅에는 평화를 주신 아기 예수를 만나는 고요하고 거룩한 성탄절 문화를 회복해 보자”고 했다.

그러면서 “한교총은 성탄절 문화의 회복을 위해 SNS로 연결된 이들과 크리스마스 캐롤을 나누고, 마음이 담긴 작은 선물을 전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며 “전국교회가 지역사회를 향해 마음을 전하고, 온 성도가 예수의 탄생을 알리는 캐롤과 선물을 이웃과 나눠보자”고 전했다.

한교총은 “낮은 데로 임하신 성육신의 사랑과 애절한 위로를 가슴에 새기며, 상처와 소외로 고통받는 이웃과 함께 마음의 손을 잡는 성탄절이 되게 하자”며 “우리 생애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내듯,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사랑을 나누는 성탄절이 되게 하자”고 했다.

이어 “하나님께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을 통하여 ‘예수님의 사랑과 평화를 실천하라’는 사인을 주고 계신다. 이것이 우리에게 주시는 특별한 선물일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코로나19로 어두워진 이 시대의 밤하늘을 밝히는 희망의 별빛이 되고, 지친 사람들을 일으켜 세우는 따스한 손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