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권
과거 미국에서 열렸던 북한 사진전에 걸렸던 사진. ©뉴시스
유엔 안보리가 3년 만에 북한의 인권 상황을 논의하고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실태를 규탄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2일 보도했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인권 유린 문제가 세계 평화와 안보 사안과 직결된 문제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11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독일의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대사는 회의가 끝난 뒤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가 국제사회 평화, 안보와 직접적으로 연결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호이스겐 대사는 “오늘 벨기에와 도미니카공화국, 에스토니아, 프랑스, 독일, 일본, 영국, 미국은 북한의 인권 침해가 국제사회 평화와 안보에 긴박한 위협을 제기함에 따라 이 문제를 안보리에서 논의되는 게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북한 정권이 자원을 자국민 대신 불법 탄도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으로 전용한다고 지적한 뒤, “북한의 강제 노동을 포함한 인권 침해는 이들 (무기) 프로그램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VOA에 따르면 앞서 유엔 안보리는 상임이사국인 미국의 주도로 지난 2014년부터 매년 12월 인권 상황에 대해 논의를 해 왔다. 그러나 2018년 유엔 안보리 이사국 15개국 중 정족수 1개 나라가 부족한 8개 나라만이 회의 소집에 찬성하면서 4년 만에 처음으로 회의가 무산됐고, 지난해에도 회의가 열리지 못하면서 2년 연속 북한 인권 문제가 논의되지 못했었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도 회의 개최 역시 불투명했지만,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7개 나라가 ‘북한의 인권 유린이 국제평화와 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의견 개진을 희망하면서 관련 논의가 열리게 됐다고.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 7일 북한을 포함한 10개 나라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 북한은 19년째 이 명단에 포함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