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의원 북한인권
7일 화상으로 열린 ‘2020 북한인권 국제 세미나’에서 국민의힘 지성호 의원이 국제 인권 전문가들과 토론하고 있다. ©지성호 의원실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이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처리로 통과된 일명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에 대해 “조항의 문구에 따라 보편적 인권이나 헌법적 가치를 훼손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 국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당 지성호 의원이 ‘세계 인권의 날’을 3일 앞둔 7일 개최한 ‘2020 북한인권 국제 세미나’에 화상으로 참여해 이 같이 말했다. 커비 전 위원장은 북한의 인권침해 실태가 적나라하게 들어나 국제사회에 충격을 준 지난 2014년 UN 북한인권 COI 보고서 작성을 총괄한 인물이다.

이 밖에 이날 세미나에는 로버트 킹(Robert King) 전 미국 북한인권특사와 그레그 스칼라튜(Greg Scarlatoiu)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이정훈 전 북한인권대사도 화상으로 참여했다.

특히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인권재단 출범 지연문제와 관련해 “기본적이고 핵심적이며 보편적인 인권이라는 가치가 정치화 되는 것이 안타깝다”며 “지성호 의원의 노력으로 초당적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2011년부터 지금까지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있는 인권 운동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북한인권 전문가다.

또 이정훈 전 대사는 얼마 전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한군이 계속 한국 민간인을 살상하고 있다. 이전에 금강산 관광객도 그랬고 연평도 포격 때도 민간인이 살상당했다”며 “이번에 살상당한 서해 피격 공무원도 이런 사건의 연장선에 있다. 정부에서 진상조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사는 지난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인권대사를 역임했고 2016년 북한인권대사로 임명되어 북한인권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무대에서 북한인권현인그룹을 주도했다.

지성호 의원은 “전문가분들이 지적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현재 북한인권법 전면개정안을 준비 중”이라며 “최근 청와대 앞에서 일인시위를 하고 있는데, 서해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군의 총에 맞아 사망하고 그 시신이 불태워져도 강력하게 항의하지 못하는 대통령은 하루 빨리 국민의 목소리에 대답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세미나는 오는 9일에도 오전 10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0간담회실에서 예정돼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