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 숄티 대표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
수잔 숄티 대표(왼쪽)와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 ©기독일보 DB
우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에서 대북전단살포 금지법이 의결된 것에 대해 미국의 인권 전문가들이 북한의 요구에 굴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외통위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대북전단살포 금지법이 의결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완강하게 나온 것에 대해 한국 정치인들이 응한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VOA는 “갑자기 정치인들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 방안을 앞다퉈 내놓고자 하는 것이 북한에 보이기 위한 움직임으로 보여진다는 것”이라며 “킹 전 특사는 북한이 고집스럽게 나오니 잘 대해줘야 한다는 식으로 풀이된다면서, 이것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킹 전 특사는 대북전단 살포 사안이 정치적으로 이용된 불행한 경우라면서, 진정으로 문제삼아야 할 것은 북한 내에서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는 방안이 무엇인지 논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또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의 민간단체 북한자유연합의 수잔 숄티 대표 역시 북한 주민들에게 정보가 닿을 수 있도록 노력을 더 해야 한다며, 하지만 오히려 한국은 북한의 요구에 굴복했다고 비판했다.

VOA는 “숄티 대표는 무섭고 끔찍한 일이라면서, 그 이유는 한국 국회가 김정은 정권의 요구대로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며 “특히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요구했던 내용이라는 주장”이라고 했다.

특히 숄티 대표는 남북 접경지역 주민들이 대북전단 살포로 인해 안전을 위협 받는다는 논리에 대해서, 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대북전단을 보내는 인권 단체들이 아니라 바로 북한 정권이라면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인권 단체들 탓이라고 하는 것은 책임 전가라고 지적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레그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은 북한의 인권이라는 매우 중요한 가치를 논하지 않고는 한반도의 통일을 준비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인권을 무시하면 진정한 남북 화해를 이룰 수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또 한반도의 통일과 평화는 민주주의라는 가치 하에서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 과정에서 민주주의적 가치가 결코 희생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