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성탄트리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새해에는 코로나19가 종식되고 새로운 희망이 밝아오기를 기원하며 지난 11월 27일 오후 5시 30분 교회당과 십자가탑 및 광장 전체를 밝히는 성탄트리 점등식을 가졌다.

또 이에 앞서 오후 5시 10분에는 베다니홀에서 ‘2020년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가 열렸다. 장애인대교구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코로나19로 예년의 김장담그기 행사는 생략하고 전문업체에 주문하여 배달된 김장김치 1,211박스를 장애인 성도 및 고통받는 이웃 1,135가구에 전달했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것은 교회의 사명”이라며 장애인대교구에서 대표로 나온 성도들에게 김장김치를 전달하고 격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