샬롬나비
학술대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샬롬나비
샬롬나비가 지난 11월 27일 오후 서울 온누리교회 양재 캠퍼스 화평홀에서 ‘코로나 이후 우리 사회와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제21차 학술대회(비대면 원격)를 개최했다.

이날 학술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최초로 온라인(ZOOM)으로 실시했으며, 발표자와 논평자 등 순서를 맡은 이들만 현장에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개최됐다.

먼저 1부 경건회에선 최철희 선교사(시니어선교한국 대표)의 사회 아래 전 나사넷대학교 총장 임승안 목사가 ‘Ad Fontes: 하나님께 돌아갑시다’라는 주제로 설교하고 이어 △한국교회를 위하여(이갑헌 우석대 명예교수) △한국사회를 위하여(정영수 충북대 명예교수) △한반도 통일과 세계선교 위하여(서울대학원 선교사인 권요한 박사)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김윤태 교수(백석기독전문대학원장, 샬롬나비 총무)의 인도로 배석자 일동의 샬롬나비 과제와 강령 제창, 김중석 목사(사랑교회 원로, 북세연 사무총장)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이어 샬롬나비 상임대표 김영한 박사가 ‘코로나 이후 우리 사회와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으며, 샬롬나비 이일호 사무총장의 사회로 고려신학대학원대학교 권수경 교수가 ‘코로나 이후 우리 사회와 한국교회를 신학적 의미와 평가’라는 제목으로 주제발제를 했다.

이 밖에 편안한교회 담임이며 평택대 외래 교수인 전대경 교수가 ‘코로나19로 본 바이러스와 교회’, 전 숭실대 초빙교수인 정일권 박사가 ‘코로나19, 자본주의 모순이 낳은 재난인가?’라는 제목으로 각각 발표했다.

논평은 이관표 교수(한세대), 이동영 교수(서울성경신학대학원), 김기석 교수(한동대)가 맡았으며, 종합 토론은 신현수 교수(전 평택대 부총장)가 맡아 진행하고 온라인을 통한 참여자의 질의응답 순서도 마련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