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가 예배당 좌석 수의 30% 이내 인원이 대면예배를 드리던 모습 ©사랑의교회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수도권은 현행 2단계를 유지하되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에 대해 방역을 강화하고, 비수도권은 1.5단계로 일제히 상향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9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회의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번 거리두기 단계는 수도권은 오는 12월 1일부터 7일 24시까지, 비수도권은 12일 1일부터 14일 24시까지 각각 적용된다.

이에 따라 수도권 소재 교회의 정규예배 현장참석 인원은 기존대로 예배당 좌석 수의 20% 이내에서, 비수도권 교회는 30% 이내에서 각각 가능하다. 모임과 식사는 모두 금지된다.

중대본은 ”현재 코로나19의 세 번째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며, 전국적으로 전파되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난 한 주(11.22.~11.28.) 1일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400.1명으로 그 전 주간(11.15.∼11.21.)의 255.6명에 비해 150명 가까이 증가했다”고 했다.

이어 “환자 발생이 계속 증가 추이에 있으나, 지역적 발생 편차가 크고 거리두기 효과가 금주부터 나타나는 점, 의료체계의 여력이 아직 확보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수도권에 대해서 2단계 조치를 유지하되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위험도가 높은 시설들, 특히 젊은 층 중심의 위험도가 높은 활동에 대해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했다.

또 “비수도권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단계를 일제히 1.5단계로 상향 조정하되, 위험도가 높은 지자체는 2단계로 상향하고 수도권과 동일한 방역 강화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와 함께 금주 동안의 상황을 계속 평가하며 확산 증가 추이가 지속되는 경우 신속하게 수도권 또는 전국 거리두기 단계의 상향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거리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