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명도집행 과정에서 아수라장이 된 현장 ©한국교회언론회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어론회)가 ‘사랑제일교회 폭력 사태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논평을 27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하나님의 교회는 하나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머리로, 모든 교회는 지체로서 하나인 것”이라며 “그러므로 한 교회가 아픔을 당하면 모든 교회들이 아픔을 겪게 된다. 그런데 최근 우리 사회에서는 지역의 많은 교회들이 개발이라는 명분하에 사라져 가는 교회들이 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그런 가운데, 서울 장위10구역 재개발 구역에 있는 사랑제일교회가 지난 26일 새벽 1시 재개발조합이 보낸 용역들 수백 명에 의하여 폭력사태가 일어난 것은 묵과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용역들은 주변 건물 옥상에 올라가 기와장 등을 아래에 있는 교회 주차장과 건물에 집어 던져 교회 기물들이 다소 파손되었다. 또 중장비를 동원하여 교회 진입로에 주차한 차량들을 파손하였고, 이를 막는 교인들에게 심각한 상해를 입히게 되었다. 더군다나 화염병이 떨어져 교회 곳곳이 불에 타는 등의 모습은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동안 교회측과 조합측은 협상과 합의에 의하여 원만한 타결점을 찾아나가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런 약속들을 깨고 조합측이 강제적이며, 폭력적인 명도(明渡)에 나선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도 없고, 용납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했다.

언론회는 “그리고 최근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어 서울시가 2단계로 감염병 예방 수위를 높인 가운데, 조합측이 용역 수백 명을 현장에 투입한 것은 국민의 건강은 아랑곳하지 않는 행태라고 본다”며 “따라서 한국교회는 이를 기독교를 무시하고, 매우 위험한 폭력과 감염병 위반으로 본다”고 했다.

이들은 ”주택조합측은 교회와 사랑제일교회 성도들에게 무조건 사과하고, 모든 피해액을 보상하며, 지금까지 협의해 온 것들을 신의(信義)를 가지고 지켜야 한다”며 “경찰은 이번 사태에 대하여 주동자들을 엄정하고 분명하게 조사를 하여, 그 위법성에 대하여 엄벌을 해야 한다. 우리는 이번 사태에서 경찰이 방관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엄중한 시기에 용역 수백 명을 동원한 조합과 이와 관련된 당사자들을 색출하여, 감염병 예방 위반에 대한 조치를 강력하게 취하라”며 “정부는 기독교인도 국민임을 분명히 하여, 이번 사태에 대하여 책임자들을 찾아서 처벌하며, 다시는 이런 폭력적인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확실한 안전 조치를 취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또 “한국교회는 재개발로 인하여 전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교회 피해에 대하여 한국교회의 문제로 인식하며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언론회는 “이번에 발생한 사랑제일교회 폭력 사태는 한국교회를 무시한 불법·탈법·폭력 사태로 본다”며 ”무엇보다도 조합측이 교회와의 원만한 타결보다 강제와 무력에 의한 명도 방법을 버리지 않을 때, 지난 2009년 일어났던 용산 제4구역 철거현장 화재 사건과 같은 위험성이 고조되고 있어, 매우 우려된다”고 했다.

이들은 “따라서 지역 재개발을 통하여 어느 일방의 이익만을 생각하고, 무리하게 폭력을 행사하게 될 때, 그 불행의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지 않다고 본다”며 “사랑제일교회는 이곳에 1957년 교회를 짓고, 그 동안 오랜 세월 동안 지역의 발전과 주민들의 행복을 위해 봉사해 왔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서울신문은 경찰과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에 따르면 교회 신도 일부가 화염병 등 위험물질을 사용한 장면은 경찰 채증자료와 조합 측이 촬영한 영상에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고 최근 보도했다.

또 연합뉴스는 “통상 야간집행은 잘 안 하는 편이지만 이번에는 법원의 허가를 받고 (명도집행을) 실시했다”는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경찰은 당시 강제집행 과정을 담은 영상을 분석 중이라고 한다. 이후 관련자 소환 등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제일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