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의 코로나19 정례브리핑 모습(자료사진) ©뉴시스
서울 마포구 소재 홍대새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25일 관련 브리핑에서 “동대문구 소재 고등학교 확진자와 가족이 18일 확진된 후 그 가족이 다니는 마포구 홍대새교회의 교인 대상 검사에서 타시도 확진자 한 명이 19일 확진되고 23일까지 88명, 24일에 12명이 추가 확진되어 관련 확진자는 총 101명이고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78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24일 확진자는 교회 관계자 4명, 지인 3명, 가족 3명, 추가 전파된 확진자의 가족 2명”이라며 “교회 관계자의 가족 및 지인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1,037명에 대해 검사했고,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78명 음성 959명”이라고 했다.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그러면서 시는 “11월 1일 일요일 이후 마포구 소재 홍대새교회에 방문했던 방문자와 교인은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신속하게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종교시설은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규예배, 법회, 미사시 좌석의 20프로로 참석 인원이 제한되지만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예배, 법회, 미사로의 전환을 강력히 요청드리며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