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구세군자선냄비 시종식
지난해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 모습 ©기독일보 DB
구세군이 올해로 92년째를 맞는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을 오는 12월 1일 저녁 6시 서울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사상 처음으로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구세군은 “시종식이 실내 및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것은 1928년 자선냄비 시작 이후 처음 있는 일이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게 된다”며 “이번 행사에는 외부인사 초청 없이 축사와 공연일부는 사전에 녹화된 영상을 통해 송출된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시종식에는 스마트 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추어 디지털 모금에 참여하는 방법을 보여주며, 후불 교통카드와 온·오프라인에서 QR모금, 온라인 모금 등 다양한 스마트 모금 및 비대면 모금 방법을 소개하게 된다고 구세군은 덧붙였다.

또 낮 12시부터 거리에서 모금 활동을 하고 있는 현장 중 광화문(감리교회관 앞)과 대구 동성로, 대전역의 자선냄비 모금현장을 연결해 현장상황을 온라인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구세군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모금현장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모금활동을 펼쳐나간다”며 “어려운 시기에 도움이 절실히 더 필요한 이웃에게 따뜻한 감동의 울림이 되며,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