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기독교교회협의회(전남 NCC)
전남기독교교회협의회(전남 NCC) 창립총회가 열리고 있다. ©전남 NCC
전남 서부지역 기장과 기성·복음, 예장 합동·통합 등 5개 교단 목회자와 평신도로 구성된 전남기독교교회협의회(전남 NCC)가 12일 오후 목포중앙교회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목포 온누리교회(예장 합동) 조은호 목사의 인도로 열린 이날 창립총회 개회예배에선 조헌정 목사(예수살기 상임대표)가 ‘겨자씨 비유와 시대정신’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창립총회에는 강석훈 NCCK 일치교육국장과 이상호 지역 NCC 전국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전남 NCC는 목포산돌교회(기장) 김종수 목사를 초대 회장으로, 황현수 목사(대기리 교회, 기성)를 총무로 선출했으며, 4개의 위원회(통일, 인권, 화해와 일치, 신학) 위원장과 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또 전남 NCC는 창립 선언문을 통해 개혁교회의 정신을 되새기고,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교회, 교회 일치와 연합으로 하나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하자고 다짐했다. 아울러 지역사회에서 교회 간 교류와 협력을 통해 균형 잡힌 교회 회복, 다양성의 존중과 약자 배려 등의 에큐메니컬 정신을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