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CTS 결정 2차 규탄집회
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 앞에서 CTS와 극동방송에 대한 방심위 소위 결정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노형구 기자
진평연과 복음법률가회 등은 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 앞에서 집회를 갖고 최근 CTS와 극동방송의 차별금지법 관련 프로그램에 법정제재 ‘경고’를 결정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소위원회를 규탄했다. 이날 방심위는 전체회를 통해 소위의 ‘경고’ 결정보다 한 단계 낮은 ‘주의’를 결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