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평육 선교사
저자 김평육 선교사

김평육 선교사(월드미션프론티어 대표)의 아프리카 선교 26년의 발자취를 담은 책 「아프리카 선교 26년」(쿰란)이 출간됐다.

김 선교사는 지난 1994년 르완다에서, 소수파 지배계층인 투치(Tutsi, Ratusi)족과 다수파 피지배계층은 후투(Hutu, Bahutu)족 간의 국가 통치권을 둘러싼 내전이 발생했을 때, 처음 아프리카 땅을 밟았다.

처음 계기는 기자로서 현장의 모습을 취재하기 위함이었지만, 현지에 아프리카 난민과 어린이를 위한 시설을 마련하면서 선교 사역으 시작했다. 고아원과 유치원 사역을 중심으로, 난민촌에서는 신학교와 어린이들을 위한 구제사역을 하면서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여성, 청년 등 대상으로 사역을 확대했다.

그렇게 르완다와 우간다, 탄자니아, 콩고, 부룬디에서 26년이라는 시간 동안 한국과 미국, 아프리카를 오가면서 진행한 사역을 중심으로 선교 사역 전체를 4기로 나누어 이 책에 정리했다.

△고아와 과부, 난민들을 위한 구제사역과 고아원 유치원 등 어린이 사역에 집중한 1기(1994~2000) △아프리카 5개곡을 대상으로 복음화 대회를 개최한 2기(2001~2006) △복음화 대회 가운데 아프리카 지도자들을 한국에 초청하고 청년들을 한국의 대학과 대학원에 유학을 보내는 사역 및 열두 곳에 선교센터를 건축한다는 목표로 부지를 마련하고 재정이 마련되는 대로 건축을 진행한 3기(2007~2012) △건축된 센터에서 현지 사역자들과 함께 사역을 강화한 4기(2013~2020)다.

아프리카 선교 26년
「아프리카 선교 26년」

김 선교사는 그 때마다 찍은 현장 사진과 기록한 글들을 한 권의 책으로 내놓으며, 하나님의 은혜가 어떻게 그를 통해 아프리카에 뿌리를 내렸는지를 보여준다. 그는 또 앞으로의 10년 사역을 ‘2030 비전’으로 선포하고 있다.

김 선교사는 “비록 포스트 코로나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가 불투명할지라도 주님이 다시 오시는 날까지 선교 사역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 책을 통해 아프리카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느끼며 큰 은혜를 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자 소개

김평육 선교사는 1956년 목회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1986년 미국으로 이주해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서 ‘데이터링크 시스템사’를 운영하며 주간 <크리스찬 라이프>를 창간했다. 1994년 르완다 전쟁 현장을 취재한 후 사업을 정리하고 월드미션프론티어라는 선교단체를 설립해 대표로 섬기고 있다.

월드미션프론티어는 아프리카 5개국에서 NGO로 활동하고 있으며, 미국과 한국에 지원센터를 두고 있다. 아프리카 5개국에서는 13개의 선교센터에서 교육, 구제, 의료 사역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월드미션프론티어 대학교(UWMF)를 설립하고, 빅토리아 호수에서는 병원선 사역을 추진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