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북한
서해상에서 북한에 피격된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뉴시스
‘서해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의 책임을 한국에 돌린 북한에 ‘적반하장’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은 “제복을 입은 김정은 정권의 요원들이 장시간 무력한 상태로 표류 중이던 한국 공무원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뒤 기름을 부어 불태운 것을 자기방어 행위라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이 서해상에서 발생한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전가한 데 대해 해당 사건을 “냉혹한 살인”으로 규정하면서, “전시국제법(jus in bello)을 터무니없이 위반한 전쟁 범죄이거나 생명을 임의로 박탈한 인권 침해”라고 지적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특히 “김정은 정권은 자국민과 외국인, 그리고 한국인을 희생시키고 언제나 희생자를 탓한다”는 점을 거듭 상기시켰다고 한다.

아울러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의 인권은 북한과 한국에 사는 모든 사람의 문제”라며 “한국인들이 이를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한국 정부와 국민이 최악의 북한 인권 상황을 계속 무시하면 김정은 정권의 인권 부인 정책은 북한인들뿐 아니라 한국인들에게도 점점 더 피해를 줄 것”이라고 했다.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도 “무방비 상태의 한국인을 사살한 데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북한의 행동은 잔혹하고 야만적이며 비인도적”이라고 했다.

VOA에 따르면 숄티 대표는 또 “희생된 사람이 북한에 접근한 동기를 알 순 없지만, 북한의 대응 방식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은 명백하다”면서 “그런 동기를 알지 못하게 된 것도 결국 북한의 행동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숄티 대표는 “이 끔찍한 사건을 통해 김정은 정권 하에서 인간이 어떻게 취급되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사람의 생명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정권”이라고 거듭 규탄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한편, VOA는 “전문가들은 동시에 한국 정부에도 자국민 보호 노력을 강화하고 북한 인권 실태에 더는 눈감지 말아 달라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